“한국∙스위스∙독일, 올들어 775만달러 대북지원”

워싱턴-이경하 rheek@rfa.org
2020-01-1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이 수원지와 소비지의 높이 차를 이용해 전력없이 물을 공급하는 '자연흐름식 상수도 체계'의 설치를 확대하고 있다.
북한이 수원지와 소비지의 높이 차를 이용해 전력없이 물을 공급하는 '자연흐름식 상수도 체계'의 설치를 확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한국과 스위스, 독일 정부가 올해 들어 북한 주민을 돕는 지원 사업을 위한 대북 인도주의 자금으로 약 775만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이경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제 사회의 인도주의 지원금 현황을 집계하는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이번달 들어 한국이 약573만(5,726,914) 달러, 스위스가 약135만(1,352,166) 달러, 독일이 약67만(671,741) 달러 총 약775만(7,750,821)달러의 대북 인도주의 지원자금을 지원했다고 밝혔습니다.

13일 현재 유엔을 통한 국제사회 기부금의 흐름을 집계하는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 ‘재정확인서비스’(FTS)의 2020년 지원 관련 상세내역을 자유아시아방송(RFA)이 확인한 결과, 한국 정부는 총 약 573만달러 중 세계보건기구(WHO)에 400만달러, 북한 적십자사(Red Cross Society of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에 약 173만(1,726,914)달러를 지원했습니다.

사업별로 살펴보면, 한국 정부는 세계보건기구 ‘모자 보건’ 사업에 400만달러, 북한 적십자사의 ‘재난 관리 및 예방’, ‘물∙위생∙청결’(WASH), ‘의료 서비스’ 등 태풍 ‘링링’ 피해 복구를 위한 3개 사업에 약173만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이어 스위스 정부도 외무부 산하 개발협력처(SDC)를 통해 ‘지속가능한 생계와 재난 경감’, ‘물∙위생∙청결’(WASH),  ‘결핵 예방’ 등 대북지원 사업에 약 59만(585,366)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아울러 독일 정부는 독일의 비정부구호기구 세계기아원조(Welthungerhilfe)와 국제구호단체인 독일 카리타스(Caritas Germany)에 각각 38만(385,273)달러, 29만(286,468)달러를 지원했습니다.

사업별로 살펴보면, ‘세계기아원조’는 ‘평안남∙북도 및 강원도 지역의 재난 감소 사업’을 위해 약 38만달러를 지원했고, 이어 독일 카리타스는 북한의 사회적 취약계층에 대한 식량안보와 의료지원 사업에 29만달러를 지원했습니다.

한편, 지난 2019년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의 자금 모금 현황에 따르면 지난 한해 유엔의 세계식량계획(WFP), 식량농업기구(FAO), 세계보건기구(WHO) 유엔아동기금(UNICEF), 유엔 중앙긴급구호기금(CERF) 등 5곳과 한국, 스위스, 스웨덴(스웨리예), 러시아, 캐나다, 독일, 프랑스, 노르웨이, 핀란드, 아일랜드 등 10개국이 대북지원에 나섰습니다.

이 중 국가별로 한국이 1천만 달러로 가장 많이 지원했고, 전체 대북 지원의 29.5%를 차지했습니다. 이어 스위스가 약620만(6,187,174) 달러로 많았고 전체 대북 지원의 18.3%를 차지했습니다.

지난 한해 국제사회의 대북 지원 가운데 비중이 가장 큰 사업은 식량과 영양지원 사업으로 2천500만(25,022,662)만 달러가 투입돼 총 대북지원 사업의55% 가량을 차지했습니다. 이어 식수 위생 사업에 163만(1,628,299)달러, 보건 사업에 250만(2,479,474) 달러가 투입됐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