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3년 연속 유엔 ‘인도지원 대상국’서 제외

워싱턴-김소영 kimso@rfa.org
2022.12.01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북, 3년 연속 유엔 ‘인도지원 대상국’서 제외 북한 노동자들이 남포항에서 세계식량계획이 지원한 밀가루를 하역하고 있다.(자료사진)
/REUTERS

앵커: 북한 내 코로나 방역을 위한 국경봉쇄가 장기화되면서 북한이 3년 연속 유엔의 인도적 지원 계획 대상국 명단에서 제외됐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인도적 위기 상황에 놓인 국가들에 대한 유엔의 원조를 조율하는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 1일 발표한 ‘2023년도 세계 인도주의지원 보고서(GMO, Global Humanitarian Overview 2023)’에 북한에 대한 지원 계획이 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코로나가 시작된 2020년 이후 3년째 북한이 누락된 겁니다.

 

OCHA는 매년 이 보고서를 통해 그해 유엔 기구를 통해 각국에서 수행된 인도적 지원사업을 평가하고, 국가별 새해 지원사업 계획을 발표합니다.

 

2023년 보고서에 따르면 전쟁을 겪고 있는 우크라이나를 비롯해 주로 아프리카와 중동, 남미지역 국가 30개에 대한 인도적 지원 관련 대응 계획(response plans)을 담고 있습니다.  

 

젠스 라에르크(Jens Laerke) OCHA 대변인은 1, 3년 연속 북한이 인도지원 대상국 명단에서 누락된 데 대한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논평 요청에 제한된 정보와 접근 부족 등 우리의 사업과 프로그램을 완전히 이행하기 위한 현재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유엔은 상황이 허락하는 한 북한 내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라에르크 대변인은 “유엔은 남은 2022년과 2023년 동안 인도주의적 활동을 계속 계획하고 있다유엔 직원이 가능한 한 빨리 북한으로 복귀해 물품을 공급하고, 사업 현장에 접근해 2020년 이후 중단된 역량 강화 활동을 재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Despite the current challenges to fully implement our projects and programmes, , including limited information and lack of access, the UN remains committed to provide assistance to people in need in the DPRK, as circumstances allow. The UN continues planning for humanitarian operations for the remainder of 2022 and in 2023. We reiterate that it is vital that international staff can return to the DPRK as soon as possible, for supplies to enter, and for staff to access project implementation sites to initiate capacity building activities that have stalled since 2020.)

 

이와 관련해 미국 북한인권위원회(HRNK)의 그렉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코로나로 인해 유엔, 비정부기구(NGO), 외국 대사관 직원들이 어쩔 수 없이 북한을 떠나야 했던 상황을 지적했습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또 북한 당국이 세계백신 공급 프로젝트인 코백스 지원과 한국 등 외국의 백신 지원 제안을 거부한 것 역시 상황을 더욱 악화시켰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북한 정권이 지원을 요청하고 투명한 인도적 지원 배분을 통해 지원물품이 가장 필요한 사람들에게 전달되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현재 상황에선 (원활한 지원이) 어렵다고 평가했습니다.

 

로베르타 코언 전 미 국무부 인권 담당 부차관보도 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코로나 사태로 인도주의 단체가 북한에 상주하지 않아 북한 내 현장의 식량 및 의료 상황에 대한 전망은 그저 짐작(total guess work)할 수 밖에 없게 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코언 전 부차관보는 “유엔이 코로나 백신 접종을 비롯한 인도적 지원 부재가 북한 주민에 미치는 영향, 특히 수도인 평양 외 지역과 취약계층에 초래하는 영향에 대해 적절히 평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유엔이 보고서에서 북한을 배제하지 않고, 문제점과 영향에 대해 짚으면서 장·단기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기자 김소영, 에디터 양성원,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