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주민과 공장기업소에 외화사용 금지 조치

서울-손혜민 xallsl@rfa.org
2020-05-1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지난 2017년 열린 제13회 평양 가을 국제무역박람회에서 한 고객이 달러로 물건을 구입하고 있다.
지난 2017년 열린 제13회 평양 가을 국제무역박람회에서 한 고객이 달러로 물건을 구입하고 있다.
/AFP

앵커: 북한당국이 시장과 공장기업소등에서 외화사용을 금지하고 내화(북한 돈)로만 거래하도록 선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주민들은 물론 간부들도 당국의 이번 조치가 큰 혼란을 초래할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고 소식통들이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손혜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안남도의 한 주민 소식통은 9일 자유아시아방송에 “5월부터 모든 상업망과 장마당에서 달러거래를 전면 금지하고 내화를 사용하라는 중앙의 지시가 지난 4월 말에 포치되었다”면서 “해당 지시가 전달되자 주민들 속에서는 ‘어떻게 내화로만 모든 거래를 하라는 것이냐’며 어처구니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지금은 장마당에서 옷가지 하나를 구매하려 해도 달러로 지불해야 거래가 가능한 세상인데 외화를 쓰지 말라면 누가 그 말을 따를수 있겠느냐”면서 “개인이 외화를 국가은행에 가져오면 시장환율로 계산해 국돈으로 바꿔준다고 하지만 주민들은 이제 당국이 하는 말은 콩으로 메주를 쓴다 해도 믿을 수 없다며 당국의 지시를 비웃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이번 조치는 코로나사태로 외화벌이 무역이 장기간 중단되어 외화가 고갈되자 일반 주민의 외화사용 금지라는 강제조치를 시행함으로써 개인 수중에 있는 외화를 회수해 외화난을 극복해 보려는 당국의 궁여지책”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지난 2009년 화폐교환 시기에도 외화사용을 금한다는 포고령을 선포하고 주민들이 보유했던 외화를 강제로 빼앗더니 이번에도 똑같은 수법을 사용하고 있다”면서 “주민들은 (당국에) 더는 속지 않겠다며 반발하고 있어 이번 조치도 흐지부지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습니다.

같은 날 평안북도 행정기관의 한 간부 소식통도 “이번 주(4일)부터 공장 기업소 대금결제도 외화로 거래하지 말고 국돈으로 거래하라는 당국의 지시가 전달되었다”면서 “그러나 오래 전부터 원자재를 시장에서 외화를 주고 구매하고 있는 국영공장 입장에서는 내화로만 거래하라는 것은 공장 가동을 하지 말라는 것과 같아 현실적으로 맞지 않는 방침”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지금까지 당국은 외화난에 직면할 때마다 국가권력의 힘으로 외화거래 금지조치를 시행하고 주민들의 외화를 회수하려 했지만 번번이 주민과 간부층의 반발과 비협조로 벽에 부딪치고 말았다”면서 “외화사용 금지조치는 실효도 거두지 못하면서 당국의 위상만 추락시키는 결과를 낳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이번에 내려온 외화 사용금지 조치도 주민들의 반발 속에 외면당하고 있으며 장마당에서는 여전히 달러와 위안화가 통용되고 있다”면서 “현재 평안북도 신의주에서의 시장환율은 1달러에 내화 8050원, 위안화는 1230원”이라고 말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