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외무성, 이달 중으로 식량부족 해결 계획 필요”

워싱턴-지예원 jiy@rfa.org
2019-04-17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WFP가 지원한 쌀을 남포항에서 하역하고 있다.
WFP가 지원한 쌀을 남포항에서 하역하고 있다.
ASSOCIATED PRESS

북한의 심각한 식량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긴급 대책이 이달 안으로 필요하다고 진단한 북한 외무성 문건이 공개됐습니다.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인 ‘NK뉴스’는 16일 지난주 입수한 북한 외무성 메모, 즉 문건을 인용해, 북한의 지난해 곡물 생산량이 전년도보다 10% 가량 줄었다면서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이 문건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조기 수확이 가능한 곡물 생산량과 기본적인 곡물의 생산을 당장 늘리기 위해 농업에 노력을 집중함으로써 식량안보를 확보하기 위해 노력할 것”임을 적시했습니다.

이 문건은 이어 여타 국가로부터 식량을 수입하기 위한 조치가 긴급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현재 식량 상황의 위험성을 이해하고 적시에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문건은 식량 안보를 확보하기 위한 계획이 4월 내에 수립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이러한 식량부족 사태의 원인으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꼽으면서, 제재가 농사기구, 화학비료, 농약, 제초제 등의 공급을 제한함으로써 북한의 곡물 수확이 감소했다고 이 문건은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북한 함경북도 및 양강도 등 농촌지역에서 지난해 분배받은 식량이 벌써 바닥난 이른바 ‘절량세대’가 속출하고 있다고 일본 언론매체인 아시아프레스가 최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전했습니다.

아시아프레스 오사카 사무소의 이시마루 지로 대표는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춘궁기가 시작되기도 전인 4월 초부터 이러한 ‘절량세대’ 농민이 발생한 원인이 집단농업을 고집하는 북한 당국의 농업정책과 과다한 할당량 등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북한은 앞서 지난 2월 미북 하노이 2차 정상회담을 앞두고 세계식량계획(WFP) 등 유엔기구에 공식적으로 식량지원을 요청한 바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