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EP, 북 2015부터 유해휘발유 거래 중단

워싱턴-김진국 kimj@rfa.org
2017-01-06
Share
wonsan_gasstation_b 북한 원산의 주유소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유엔 환경기구는 북한을 해로운 성분이 많은 유연휘발유 거래 중단 국가로 분류했지만 여전히 자동차 배기가스 기준을 마련하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진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환경기구(UNEP)는 동아시아에서 유일하게 납이 포함된 유연휘발유 거래국가로 지목했던 북한을 100% 무연휘발유 사용국가로 변경했지만 여전히 다른 유해성분 처리나 공해 관련 정책 마련이 부족하다고 평가했습니다.

이 기구의 웹사이트에 소개된 ‘유연휘발유 거래국 지도’를 보면 지난 2014년까지 납이 포함된 휘발유 거래국으로 분류되던 북한이 2015년과 지난해는 100% 무연휘발유 거래국으로 표시됐습니다.

이 기구의 베레드 에사니 연구원은 유엔 산하 ‘청정연료와 무공해차량협력체’(PCFV)가 2014년 북한을 유연과 무연 휘발유를 함께 파는 6개국으로 발표했지만 이때에도 북한 정부의 서류상 표준일 뿐 북한에서 유연휘발유는 거래가 중단된 상태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청정연료와 무공해차량협력체가 당시 몸에 해로운 연료인 유해휘발유 거래하는 6개국으로 지목한 나라는 북한을 포함해 아프가니스탄, 미얀마, 알제리, 예맨, 이라크였습니다.

자동차 연료인 유연휘발유는 효율성을 높이려고 독성물질인 페트로에틸납을 첨가해 가스를 마시거나 피부에 닿으면 두통이나 뇌신경증 등의 중독 증상을 일으킵니다.

이 같은 우려로 1980년대 말부터 전세계적으로 납 성분이 없는 무연휘발유로 대체하는 움직임이 활발해졌습니다.

에사니 연구원은 유엔 전문가들이 당시 북한을 방문해 북한과 유연휘발유 사용을 중단하는 방안을 협의할 때 북한 당국자들이 유연휘발유 사용이 중단된 지 오래됐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유엔 환경기구는 북한에 있는 정유시설들이 가동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된다면서 북한에서 사용되는 휘발유는 모두 중국에서 들여오는 무연휘발유로 보고 있습니다.

유엔기구는 북한의 에너지 관련 환경 정책이 부족하다고 평가했습니다.

북한은 지난해까지 자동차 배기가스 관련 정책을 세우지 않은 20개국 중 하나였으며 디젤 엔진의 연료에 포함된 유황 성분과 관련한 자료도 제출하지 않았다고 유엔 기구는 지적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