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마니아∙터키 “자국 내 북 노동자 이미 모두 송환”

워싱턴-이경하 rheek@rfa.org
2019-03-2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폴란드 건설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북한 근로자들.
폴란드 건설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북한 근로자들.
사진-북한인권정보센터 이승주 연구원 제공

앵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에 따른 북한 노동자 본국 송환 기한이 올해 말로 다가옴에 따라 국제사회가 잇따라 북한 노동자를 송환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유럽연합(EU) 순회 의장국인 루마니아와 터키(뛰르끼예)가 자국 내 북한 노동자를 이미 모두 송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경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경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동유럽 국가 루마니아 외교부는 26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보낸 서한에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결의 2397호 8항에 따라 북한으로 송환해야 하는 북한 주민들이 더 이상 남아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Romania does not host DPRK citizens that need to be repatriated according to the provisions of operative paragraph 8 of UNSCR 2397 (2017).

루마니아 외교부는 북한 노동자들의 송환 시점과 거취를 묻는 최근 자유아시아방송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루마니아는 올해 상반기 유럽연합(EU) 순회의장국으로서, 한반도의 긴장을 완화하고 항구적인 평화를 이루기 위한 모든 외교적 노력을 지지하고 장려한다고 밝혔습니다. (As a member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the EU Council Presidency for the first semester of 2019, Romania supports and encourages any diplomatic effort and initiatives in all available and appropriate fora in order to reduce tensions and to achieve lasting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이어 루마니아 외교부는 “지난 2월27일과 28일 베트남(윁남) 하노이에서 열린 미북 정상회담을 환영한다”며 “한반도 비핵화와 안보상황의 개선 과정이 공고히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루마니아 외교부는 현재 진행 중인 외교적 노력을 지지하면서도,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핵∙미사일 프로그램의 포기를 향한 구체적인 행동을 취할 때까지, 국제사회의 제재 체제의 이행이 효과적인 방식으로 지속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While supporting the ongoing diplomatic endeavors, we assert that the implementation of the international sanctions regime should continue in an effective manner until DPRK takes concrete actions towards the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abandonment of its nuclear and missile programs. Dialogue is an important first step, but needs to be matched by concrete measures that confirm North Korea's commitments.)

그러면서 루마니아 외교부는 “대화는 중요한 첫 걸음이지만 북한의 (비핵화) 약속을 확인하는 구체적인 조치와 일치시킬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Dialogue is an important first step, but needs to be matched by concrete measures that confirm North Korea's commitments.)

앞서, 지난 2016년 한국개발연구원(KDI)와 한국의 민간단체 북한인권정보센터(NKDB)는 각각 ‘북한 해외 노동자 현황: 통계데이터 중심으로’란 보고서와 ‘북한 해외노동자 현황과 인권실태, 북한 밖의 북한’이란 보고서에서 루마니아에 북한인 노동자가 존재하고 있다고 추정한 바 있습니다.

아울러 터키, 즉 뛰르끼예 외무부를 대리해 한국 서울 주재 터키 대사관도 최근 자유아시아방송에 “현재 자료에 따르면 터키에 거주하고 일하는 북한인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No North Korean citizen lives and works in Turkey according to the current data.)

지난해 10월 미국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와 미국의 독자 대북제재를 위반한 혐의로 터키인 2명과 1개 터키 기업 그리고 북한인 1명을 제재명단에 추가한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한편, 러시아와 중국이 유엔안전보장이사회에 제출한 1쪽 짜리 미발표 보고서를 인용해 러시아가 3만명 북한 노동자 가운데 3분의 2 이상을 송환했다고26일 로이터통신이 밝혔습니다.

중국은 구체적인 수치를 명확히 밝히지 않았지만, 대략 절반 이상을 송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