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대중무역 재개준비…위성사진으로 확인

워싱턴-서혜준 seoh@rfa.org
2021-07-29
Share
북, 대중무역 재개준비…위성사진으로 확인 남포수출입품검사검역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수출입 화물에 대한 소독작업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앵커: 북한 평안북도 의주 비행장 부근 국제화물 관련 코로나 검역시설의 재개 관련 움직임이 찍힌 위성사진이 공개됐습니다. 서혜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인 ‘NK뉴스’는 29일 북한이 중국과의 무역 재개를 준비 중일 수 있다며 관련 위성사진을 입수해 공개했습니다.

앞서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지난 12일 북한 평안북도 의주 비행장 부근 코로나 검역시설 재개 관련 움직임이 있다고 보도한 바 있는데 이것이 위성사진을 통해 확인된 것입니다. (관련기사 링크)

‘NK뉴스’가 공개한 위성사진에 따르면 의주 비행장 부근 국제화물 코로나 검역시설의 경계선을 따라 보안 점검이 강화됐고 주요 검역시설 내 신규 건물이 포착됐습니다.

검문소로 추정되는 신규 건물은 검역시설 동쪽 끝자락에 들어섰고 이곳의 도로는 철도와 연결돼 있습니다.

이 시설 서쪽으로 13킬로미터 떨어진 곳에는 중국 단둥과 북한 신의주 국경 세관이 위치해 있고 그 곳을 통과해 중국으로부터 들어오는 국제화물열차와 화물에 대한 방역조치가 이 검역시설에서 취해질 것이란 설명입니다.

위성사진 분석 전문가인 조셉 버뮤데즈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선임연구원은 29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의주 비행장 부근 검역시설 공사는 비교적 빠르게 진행됐다며 식량난 등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북한은 대중무역 재개를 절실히 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버뮤데즈 선임연구원: 위성사진을 살펴보면, 이번 가을과 겨울 (북한의) 농작물 수확량이 적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북한은 사실상 향후 대량 식량난에 직면해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홍콩 일간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도 29일 북한이 1년 넘게 끊겼던 남북 통신연락선을 복구한 것은 심각한 식량난으로 한국과 중국의 도움이 절실했기 때문이라고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북한 당국은 식량난 등 경제난으로 대중무역 재개를 고심하고 있지만 여전히 코로나19(코로나비루스)에 대한 우려를 떨쳐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버뮤데즈 선임연구은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북한 내 우려가 여전하다고 말했습니다.

버뮤데즈 선임연구원: 북한에 코로나19 사례가 있고, 북한 당국은 델타 변이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습니다. 북한 주민들이 델타 변이에 노출되었는지 확인할 순 없지만 이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습니다. (There is COVID19 in North Korea, and that they are very concerned about the Delta variant. And we're not sure if they are exposed to the Delta variant but North Korea is very concerned about it.)

앞서 김정은 북한 총비서는 지난달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코로나 방역 관련 ‘중대사건’이 발생했다고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기자 서혜준, 에디터 양성원,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