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북한인에 비자발급 제한

워싱턴-김진국 kimj@rfa.org
2019-07-1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중국의 일대일로 정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파키스탄의 도로건설 현장.
중국의 일대일로 정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파키스탄의 도로건설 현장.
AP Photo

앵커: 파키스탄 정부는 중국과의 경제협력 사업에 북한 노동자의 유입 가능성이 제기됨에 따라 북한 국적자의 입국 심사를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진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파키스탄 정부가 최근 북한 국적자의 자국 입국을 엄격히 제한하기 시작했다고 파키스탄 지역 일간지인 ‘프로파키스타니’(propakistani)가 14일 보도했습니다.

중국과 파키스탄의 경협 사업에 북한 노동자들이 대거 투입될 것이라는 우려에 당분간 북한 국적자에 대해서 입국비자를 발급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입니다.

중국 북서부 신장위구르 자치구 지역의 도시 카스와 파키스탄 남서부의 과다르항을 철도와 도로, 송유관으로 연결하겠다는 일명 ‘'중국-파키스탄 경제회랑(CPEC) 사업'에 북한 노동자 투입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방지하기 위한 것이란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파키스탄 주재 미국 대사관 또한 북한 노동자의 투입 가능성에 파키스탄 당국에 우려를 표명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파키스탄 정부는 자국 의회에 보낸 답변에 북한 국적자에 대한 입국허가를 제한하고 있으며 신규 비자 발급을 전면 중단한 상태라고 답했습니다.

특히 북한 국적자가 온라인을 통한 전자식 입국허가 체계를 이용한 비자 신청을 원천적으로 하지 못하도록 조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파키스탄 정부는 2017년에 제출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이행보고서에 모든 북한 국적자에게 노동비자 발급을 9월 11일 이후 전면 중단했다고 보고한 바 있습니다.

파키스탄 정부는 의회에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에 대한 2019년 이행 보고서를 작성하고 있으며 곧 유엔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