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코로나19로 식수절 행사 취소...강제 식수는 여전

서울-이명철 xallsl@rfa.org
2020-03-0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 주민들이 '식수절'을 맞아 봄철 나무심기를 하고 있다.
북한 주민들이 '식수절'을 맞아 봄철 나무심기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북한당국이 식수절(3월2일)을 맞으며 각급 기관, 학교들에 나무심기운동을 강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마다 집체적으로 모여 진행하던 식수절행사는 코로나19, 즉 신형코로나 바이러스(비루스) 때문에 모두 취소되었다고 현지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이명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함경북도의 한 간부소식통은 1일 ”위에서 식수절과 관련해 기관들과 학교들에 나무심기를 진행하도록 강요하고 있다”면서 ”올해는 나무심기 할당과제가 예년에 비해 배로 늘어나 간부들의 고민이 커지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신형코로나와 관련해 집체행사를 진행하지 말라는 중앙의 지시에 따라 해마다 식수절에 진행하던 요란한 행사들은 취소되었다”면서 ”간부들과 주민들은 그나마 불필요한 집체 행사들이 없어져 안도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나무심기 과제는 기관과 학교 주변에 나무심기와 산림경영소가 할당한  일정 규모의 산림지역에 묘목 심기로 나누어 진행된다”면서 ”묘목이나 식수관련 자재를 국가에서 대주지 않기 때문에 기관과 학교마다 앞다퉈 불법적으로 산에 가서 나무를 떠오는 바람에 산림녹화 사업이 오히려 산림을 황폐화 시키는 원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 양강도의 또다른 주민소식통은 2일 ”올해는 식수과제를 인민반을 대상으로 동사무소에도 할당하다 보니 인민반 별로 여맹원들을 나무 심는데 동원하고 있는데 개인사정으로 나무심기에 못나가는 세대는 돈을 바쳐야 하기 때문에 주민부담만 더 가증되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소식통은 ”주민들은 해마다 나무심기를 통한 산림녹화를 강조하지만 산림이 늘어나는 것은 고사하고 산림의 황폐화가 가속화되고 있다”면서 ”산에다 심을 묘목이 없어 산에 가서 어린 나무들을 마구잡이로 떠다가 다른 곳에 옮겨 심고 있으니 어떻게 산림을 가꿀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