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 “자국 체류 북 노동자 350명 이하”

워싱턴-양희정 yangh@rfa.org
2018-09-1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폴란드 그단스크 조선소에서 한 북한 노동자가 용접작업을 하고 있다.
폴란드 그단스크 조선소에서 한 북한 노동자가 용접작업을 하고 있다.
ASSOCIATED PRESS

앵커: 북한 노동자에게 신규 노동허가증 발급을 금지하는 유엔 대북제재결의 2375호가 지난해 9월 채택됨에 따라 폴란드 즉 뽈스까 정부가 지난해 북한 노동자에게 발급한 신규 노동허가는 단 20명에 그쳤습니다. 폴란드 외교부는 현재 자국에 체류하는 북한 노동자는 350명 이하라고 밝혔습니다. 양희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유럽연합 통계청이 1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제공한 최신 북한 노동자에 대한 유럽연합 28개국의 노동허가 관련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북한 노동자 32명에만 신규 노동허가가 발급됐습니다.

전년도 북한 노동자에 대한 신규 노동허가증 발급 65건의 절반에 못 미치는 숫자입니다.

또한 2015년 신규 허가증 발급 245건에 비하면 약13퍼센트 수준으로 급격히 감소했습니다.

이는 유엔 대북제재 위원회가 지난해 9월 만장일치로 북한 노동자에 대한 신규 노동허가 발급 금지 조항을 담은 대북제재 결의 2375호를 채택한 데 이어, 지난해 12월에는 24개월 이내에 유엔 회원국 내 북한 노동자를 전원 송환할 것을 의무화한 대북 제재 결의 2397호가 채택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됩니다.

국가별로는 독일 7건, 스페인 1건, 프랑스 1건, 이탈리아 3건, 폴란드 20건입니다.

유럽연합 통계청은 유럽연합 각 회원국들이 제공한 정보를 바탕으로 한 통계라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폴란드 외교부 대변인은 2018년 7월 현재 폴란드 내 북한 노동자 수는 350명 이하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폴란드가 유엔 대북제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기 위해 기존 노동허가증을 연장하지 않고 취소해 왔기 때문에 2019년 12월 기한 내에 폴란드 내 북한 노동자가 모두 송환될 것으로 자신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러시아 내무부 올가 키릴로바 이민문제담당국장은 11일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에 현재 1만 9천 500여 명(19,559명)의 북한 노동자가 러시아에서 노동활동을 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그는 또 대북 제재 결의 2375호 채택 이전 계약서 체결이 완료된 북한 노동자들은 2019년 12월 중순까지 러시아에서 노동활동을 계속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러시아의 극동지역과 모스크바, 상트페테르부르크 등 각지에서 북한 노동자 수 만 명이 건설, 벌목, 농업, 어업 등의 분야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앞서 영국의 한 대학 교수는 지난달 말 자신의 인터넷사회연결망 트위터를 통해 흑해 남쪽 연안과 캅카스 남서쪽에 위치한 미승인 국가인 ‘압하지야’에서 북한 건설노동자를 목격했다며 사진을 공개해 북한 당국이 유엔 제재의 손길이 닿지 않는 곳에 북한 노동자를 파견해 외화벌이에 나서고 있음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