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해역서 북 어선 침몰…“선원 4명 실종”

서울-서재덕 seoj@rfa.org
2019-06-2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사진은 지난 2016년 러시아 해역에서 허가없이 조업에 나섰다 억류되었던 북한 어선 대양10호.
사진은 지난 2016년 러시아 해역에서 허가없이 조업에 나섰다 억류되었던 북한 어선 대양10호.
사진제공: 러시아 연방수사위원회 극동지부

앵커: 러시아 인근 해역에서 북한 어선이 침몰해 북한 선원 6명은 구조됐으나 나머지 4명은 실종됐습니다.

서울의 서재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해양경찰청은 24일 북한 선원 10명이 승선한 어선이 러시아 해역에서 조난을 당했으나 인근에서 항해 중이던 파나마 선적 상선에 의해 북한 선원 6명이 구조됐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해양경찰청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부산해양경찰서가 지난 22일 오후 8시 48분께 러시아에서 중국으로 항해하던 2만6천톤급 파나마 선적 블루 밸런스호가 북한 나진 동방 463km 해상에서 침몰 중인 북한 어선을 발견하고 구조 작업을 벌였다는 신고를 접수했다고 말했습니다.

침몰 당시 북한 어선에는 북한 선원 10명이 타고 있었으며 6명은 블루 밸런스호 선원들에 의해 구조됐으나 4명은 실종된 상태입니다.

블루 밸런스호는 지난 23일 오후 9시께 한일중간수역인 독도 북동방 118km 인근 해상에서 일본 해양경찰 함정에 북한 선원 6명을 인계했습니다.

일본 측에 따르면 구조된 북한 선원 6명은 이날 오전 6시 15분께 일본 해역을 항해하던 북한 상선에 재차 인계됐습니다.

러시아의 타스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해상구조센터는 북한 선원들이 지난 15일 폭풍우로 조난당한 뒤 1주일 동안 서서히 침몰하는 배에서 버티다 구조됐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해양경찰청은 최근 동해상에서 북한 선원들의 조난사고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동해상 해상순찰 활동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조난상황이 발생할 경우 국적을 불문하고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주변국 해양경찰과 공조해 구조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