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북 ‘스위스 시계’ 수입, 5년만에 1/10로 감소”

워싱턴-양희정 yangh@rfa.org
2018.08.14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jongun_swiss_watch_b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스위스 명품 브랜드 '파텍필립'으로 추정되는 손목시계를 차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고급 스위스 시계의 대북 수출 금지 여파로 지난해 북한에 수출된 스위스 시계는 약 2만 1천 달러 어치에 그쳤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직후인 2012년, 20만 달러 상당의 스위스 시계가 북한으로 수출됐지만, 불과 5년 여 만에 10분의 1로 급격히 감소했습니다. 양희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 간부들에 대한 선물 용도로 주로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진 스위스 시계의 대북 수출이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고 스위스시계산업협회(FHS) 시리아 카사스노바스 통계담당이 14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밝혔습니다.

카사스노바스 담당: 북한 수출 시장은 아주 작은 규모이지만, 수출이 감소하고 있습니다. 2014년에는 수출이 전혀 없었고, 2015년에는 8만 여 달러, 2016년과 2017년에도 소액입니다.

스위스시계산업협회에 따르면 2016년에는 스위스 시계의 대북 수출이 미화로 1만 5천여 달러(15,106CHF), 2017년에는 소폭 상승해 2만 1천 여 달러(21,377CHF)입니다.

김정은 정권 첫 해인 2012년 20여 만 달러(200,225CHF)로 최고치를 기록했고, 이듬해인 2013년에 10만 여 달러(106,418CHF)어치 스위스 시계가 수출된 것에 비하면 각각 1/10과 1/5 수준으로 급격히 감소한 것입니다.

이 같은 추이는 스위스 정부가 대북 독자제재 목록에 2016년 5월 고급 시계(high-quality watches)를 수출금지 사치품으로 포함시킨 데 따른 것으로 평가됩니다.

스위스 연방경제부(SECO) 안체 베르치 공보국장은 14일 자유아시아방송에 스위스 정부는 약 1000달러(1000 CHF) 이상의 시계를 고급 시계로 간주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According to long standing practice of SECO, watches are considered of high value if they cost above CHF 1000.)

스위스시계산업협회 통계에 따르면 2016년과 2017년에 스위스가 북한에 수출한 시계는 200달러 이하 혹은 200달러에서 500달러 사이의 가격대입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