앰네스티 “문대통령, 북 억류자 생사확인 북한당국에 요청해달라”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19-01-3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부친 황원 씨 송환 요구하는 아들 황인철 씨.
부친 황원 씨 송환 요구하는 아들 황인철 씨.
연합뉴스

앵커: 국제 인권단체인 앰네스티 한국지부가 문재인 한국 대통령에게 북한 억류자의 생사, 소재 확인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강제실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남북대화 국면을 활용할 필요가 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서울의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제 인권단체인 앰네스티가 북한에 억류돼 있는 황원 씨의 생사확인 등을 위해 한국 정부가 적극 나서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남북 대화국면을 활용할 필요가 있다는 겁니다.

황 씨는 지난 1969년 12월 강릉에서 출발해 서울로 향하는 비행기에 탑승했다가 납북된 이후 한국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엠네스티 한국지부는 30일 자유아시아방송에 “강제 실종 사건 자체에 대한 조사, 생사와 소재 확인에 대한 부분을 한국 정부가 북한 당국에 요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앰네스티 한국지부는 홈페이지에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서한을 게재했습니다. 앰네스티는 이 서한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황 씨와 같이 강제로 북한에 억류돼 있는 사람들의 사례를 즉시 조사해야 한다”며 “김정은 위원장에게 관련 정보 제공을 요청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앰네스티는 “만약 이들이 한국으로의 귀환을 원할 경우 한국 정부는 북한 당국에 이같은 권리를 존중하라고 요청해달라”며 “또한 황원 씨 가족들이 남북 이산가족 상봉 절차를 신속히 밟을 수 있도록 검토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한국 정부가 지난해부터 개선된 남북관계를 통해 억류자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이정주 앰네스티 한국지부 기획사업팀장: 올해 추가적인 남북 정상회담이 진행될 가능성이 있는 상황에서 양 정상 간 인권 관련 대화가 이산가족 외에는 거의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그래서) 강제실종 문제를 다룰 필요성을 느꼈습니다. 정상회담 전에 문재인 대통령이 이를 인지하고 김정은 위원장에게 요청하면 좋겠다는 취지입니다.

이와 함께 앰네스티 한국지부는 지난 29일부터 황 씨의 생사와 소재 확인을 위한 ‘긴급행동’ 캠페인, 깜빠니아를 시작했습니다. 이는 앰네스티 회원들과 한국 국민들이 북한 강제 억류자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한국 정부에 촉구할 수 있도록 독려하는 활동입니다.

앰네스티 한국지부는 여러 나라에 있는 앰네스티 각 지부에도 관련 정보를 제공해 활동을 독려한다는 계획입니다.

이정주 앰네스티 한국지부 기획사업팀장은 “회원들의 탄원서와 서한 등을 앰네스티 차원에서 취합해 한국 정부에 전달하는 방식이 아니라 회원들 개별 활동을 독려하는 캠페인”이라며 “앰네스티 한국지부 차원에서는 회원들이 개별 활동을 위해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등의 지원을 한다”고 밝혔습니다.

앰네스티 한국지부는 오는 3월 12일까지 이번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엠네스티 한국지부는 캠페인 직후 한국 정부에 북한 강제 억류자와 관련된 면담을 요청하거나 억류자 가족들과의 행사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