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단체 “인천 강화서 2차 대북 의약품 보내”

서울-한도형 hando@rfa.org
2022.06.29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탈북민단체 “인천 강화서 2차 대북 의약품 보내” 한국 내 탈북민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29일, 지난 28일 밤 코로나 관련 의약품을 대형 풍선에 매달아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고 밝혔다.
/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앵커: 한국 내 탈북민 단체가 지난 5일에 이어 28일 코로나 관련 의약품을 풍선에 매달아 북한으로 발송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한도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내 탈북민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29일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의약품을 대형 풍선에 달아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박상학 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8일 밤 인천시 강화도에서 코로나로 고통 받는 북한 동포들을 돕기 위해 마스크 20,000, 진통제인 페인릴리프 80,000, 비타민C 30,000알을 20개의 대형애드벌룬으로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표는 또 “코로나로 인해 북한 주민들이 죽어가고 있고 한국 정부는 북한 주민들을 돕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지만 김정은은 지금도 지원을 거절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대북 코로나 의약품 발송은 이번이 두 번째입니다.

 

앞서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 5일 밤 경기도에서 마스크 20,000, 진통제인 타이레놀 15,000, 비타민C 30,000알을 보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박 대표는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통화에서이번에는 미국 교포들로부터 많은 지원이 있었다 1차 대북 의약품 발송 때보다 진통제 수량이 늘어난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박 대표는 “7월에도 대북 의약품 발송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 미국 교포분들께 (코로나 의료품을 지원해달라고) 부탁했죠. 그런데 즉시 움직여주셨고 특히 LA 쪽 교포분들이 많이 도와주셨습니다. 그래서 코로나 의약품을 빨리 보내야겠다 싶어서 진행했습니다.

 

미리 시간과 장소를 공지하지 않고 발송 이후에 발표한 이유에 대해 박 대표의 법률대리인 이헌 변호사는 접경지역 주민들을 불안하게 만드는 상황을 초래하지 않기 위해서였다고 말했습니다. 

 

박상학 대표 법률대리인 이헌 변호사: 접경지역 주민들을 불안하게 만드는 그런 상황들을 초래하지 않기 위해서 야간에 사전에 시간과 장소를 알리지 않고 보내고 또 보낸 다음에 이 사실에 대해서 알리는 형식으로 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이날 박 대표의 2차 대북 의약품 발송에 대한 입장을 묻는 자유아시아방송에해당 단체의 살포 취지는 이해하지만 민감한 남북관계 상황과 정부의 남북 방역협력 추진 등을 고려해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권영세 통일부 장관 역시 지난 27일 외신을 대상으로 열린 기자설명회에서 “(대북 전단ㆍ의약품 발송을 하는) 탈북민 단체의 뜻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남북관계가 민감한 만큼 당분간 자제해주기를 부탁 드린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권영세 한국 통일부 장관(27일 서울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 남북 관계가 지금 민감한 상황인 만큼 당분간은 그런 (탈북민) 단체들의 충정은 잘 알고 있지만 자제해주는 것이 더 좋다는 것이 저의 생각입니다.

 

한국의 남북관계 발전에 관한 법률(남북관계발전법), 이른바 대북전단금지법은 군사분계선 일대에서의 대북 확성기 방송 및 대북게시물 게시, 전단 등의 살포를 금지하고 있으며 위반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2 3600달러의 벌금에 처해집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 4 25일과 26일에도 경기도 김포지역에서 대북전단을 보낸 바 있는데 한국의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이날 자유아시아방송에 자유북한운동연합의 최근 3번의 발송 모두에 대해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 2 15일 대북전단금지법이 위헌인지 여부를 헌법재판소가 판단해달라는 위헌법률심판 제청을 신청했으며 현재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자 한도형, 에디터 오중석,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