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인권단체 “탈북민 정보, 정부차원에서 보호해야”

워싱턴-김소영 kimso@rfa.org
2018-12-3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지난달 경북하나센터의 개인용 컴퓨터 1대가 해킹돼 경북 지역 탈북민 997명의 이름과 생년월일, 주소 등 개인정보가 담긴 문서가 유출됐다.
지난달 경북하나센터의 개인용 컴퓨터 1대가 해킹돼 경북 지역 탈북민 997명의 이름과 생년월일, 주소 등 개인정보가 담긴 문서가 유출됐다.
연합뉴스 영상 캡쳐

앵커: 최근 한국에 거주하는 탈북민 수백명의 개인 정보가 유출된 것과 관련해 미국 내 북한인권단체들은 탈북민은 물론 북한에 남아있는 가족들의 안전과 직결되는 심각한 문제라며 정부 차원에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북한인권위원회(HRNK)의 그렉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탈북민 개인정보 유출 사건과 관련한 3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논평 요청에 한국 내 탈북민 3만명 시대를 맞아 이들의 안전과 보호가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며 이번 사건이 취약한 탈북민 정보 보호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 일으킨다고 말했습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공개적으로 증언에 나섰던 탈북민의 가족들이 교화형 등 처벌을 받는 사례가 실제로 있었다며 탈북민이 거주하는 국가들은 정부 차원에서 이들의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 : 많은 탈북자들은 아직까지 친척들이 북한에 있습니다. 그래서 이러한 너무나 중요한 개인적인 정보가 유출된다면 북한에 남아있는 가족들도 위험에 빠질 수 있고, 지난 몇년 동안 특히 미국 정부나 한국 정부, 유엔 기관에서 증언한 탈북자들의 가족들이 위험에 빠질 수 있다는 것은 분명합니다.

그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한국 정부 기관과 관련 비영리단체들이 나서 탈북민 개인정보에 대한 강화된 사이버 보안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미국의 북한인권단체인 링크(LiNK)의 박석길 국장 역시 만약 이번 해킹이 북한 당국의 소행일 경우 탈북민의 가족과 친척, 탈북을 도운 사람들은 당장 신변에 위협을 느낄 수 있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그는 탈북민들이 공개적으로 밝히지 않는 이상 북한 당국이 탈북민들의 신상정보를 알기 어려운 실정에서 해킹된 정보는 탈북민 이름과 생년월일과 같은 민감한 사안을 북한 당국에 제공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박 국장은 “북한에 의해 흔하게 일어나는 사이버 공격은 찾아내기 매우 어렵기 때문에 예방이나 추적이 어렵다”면서 “탈북민 신상과 같은 민감한 정보에 대해서는 더욱 강한 정보 보안 체계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28일 한국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달 경북하나센터의 개인용 컴퓨터 1대가 해킹돼 경북 지역 탈북민 997명의 이름과 생년월일, 주소 등 개인정보가 담긴 문서가 유출됐습니다.

이번 해킹을 누가, 어떤 이유로 저질렀는지, 탈북민 정보를 노린 것인지 등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30일 이번 개인 정보 유출로 인한 피해 신고는 접수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