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보위부, 중국어 배우는 젊은 여성 ‘예비탈북자’로 의심

서울-손혜민 xallsl@rfa.org
2019-05-2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평양의 인민대학습당의 중국어 학습반 모습.
평양의 인민대학습당의 중국어 학습반 모습.
AP PHOTO

앵커: 요즘 북한 지방도시들의 보위부가 중국어 사교육 단속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대 여성들이 중국어를 배우는 것은 탈북을 전제로 한 행위이며 젊은 여성에게 중국어를 배워주는 개인교사들은 탈북방조자라는 혐의를 씌우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손혜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안북도의 한 소식통은 19일 “며칠 전 남신의주에서 외국어(영어)를 배워주던 개인교사가 지역 보위부에 불려가 조사를 받았다”면서 “개인교사는 신의주외국어학원을 졸업하고 고급중학교 외국어교원을 하다가 결혼 이후 교원을 그만두고 자택에서 8~30세 사이의 각이 한 연령대 학생들에게 영어와 중국어를 배워주던 여성”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보위부 조사에서는 개인교사가 영어를 배워주고 있는 학생들은 제외하고 중국어를 배우고 있는 성인들이 누구인지 알아내기 위한 것이었다”면서 “특히 중국어를 배우고 있는 20대~30대 여성들의 동향과 집 주소, 이름 등 신상자료를 자세히 캐물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그러나 개인이 운영하는 중국어학교는 정규교육기관이 아니어서 중국어를 배우려 개인교사를 찾아오는 학생들의 이름과 나이만 적고 자세한 인적사항을 서류에 기재하지 않고 있다”면서 “개인교사에게 중요한 것은 시간당 책정된 중국어 교습비용을 누가 얼마나 지불했는지를 서류에 기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보위부에서는 개인교사로부터 중국어를 배우는 처녀들의 동향 자료를 얻지 못하게 되자 비싸게 돈을 내고 중국어를 몰래 배운다는 것은 중국으로 탈북하기 위한 준비를 하는 것이라며 개인교사를 다그쳤다”면서 “불법적으로 중국어를 배워주는 개인교사는 탈북을 방조자는 자와 같다며 압박을 했다”고 언급했습니다.

같은 날 평안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지난해 6월 평안북도 신의주와 용천군에서 세 가족이 한꺼번에 탈북하는 사건이 터지면서 보위부에서는 중국어를 배워주는 개인교사들을 단속하기 시작했다”면서 “보위부에서는 개인교사들에게 중국어 교육을 신청하는 주민들에 대해서는 인적사항을 미리 보위부에 보고하도록 신고체계를 세우도록 압박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소식통은 “지금 보위부에서는 중국어를 배우는 여성들의 신상을 파악하고 의심스러운 처녀들은 보위부로 불러 중국어를 배우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조사하고 있지만 처녀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면서 “처녀들은 중앙에서는 외국어실력을 높이라고 강조하고 있는데 중국어 배우는 것을 무슨 ‘죄’로 다스리냐며 반발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사실 젊은 사람들은 앞으로 우리나라의 경제개방에 대비해 중국어와 영어를 배우려고 하지만 일반 주민들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외국어를 전문으로 교육하는 기관이 없다”면서 “각 도 지역마다 있는 외국어학원은 간부들과 특수층의 자녀들만이 들어 갈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이 때문에 개인교사들이 운영하는 외국어학원이 갈수록 늘어날 수밖에 없는 실정”이라면서 “그런데 보위부가 개인 돈을 들여가며 중국어를 배우고 있는 주민들을 탈북을 준비하는 죄인으로 몰고 있어 주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