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상원 ‘한국전 이산가족상봉법안’ 발의자 6명으로 늘어

워싱턴-한덕인 hand@rfa.org
2022.02.02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미 상원 ‘한국전 이산가족상봉법안’ 발의자 6명으로 늘어 ‘한국전 이산가족상봉법안' 공동 발의에 동참한 라파엘 워녹 민주당 상원의원.
/AP

앵커: 미국 연방 상원에 계류 중인 ‘한국전 이산가족상봉법안의 공동 발의자가 6명으로 늘었습니다. 한덕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해 조지아주 미 연방 상원의원 결선 투표에서 승리하면서 117대 의회에 입성한 라파엘 워녹 민주당 상원의원이 지난달 31, 앞서 상원에 발의된 한국전 이산가족상봉법안(S.2688 - Korean War Divided Families Reunification Act)’에 추가로 지지 서명을 하며 공동 발의에 동참했습니다.

 

정계 입문 전 목사이자 인권운동가로 활동해온 워녹 상원의원은 미국 역사상 조지아 주에서 배출된 첫 흑인 상원의원인 동시에 20년 만에 처음 나온 민주당 출신 상원의원입니다.

 

이로써 메이지 히로노(하와이) 민주당 상원의원이 지난해 8월 댄 설리번(알래스카) 공화당 의원 등 상원의원 3명과 함께 발의한 이 법안에는 현재 민주당 의원 5, 공화당 의원 1명 등 총 6명의 상원의원이 서명했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해 11월에는 워녹 의원과 함께 조지아주를 대표하는 존 오소프(민주) 상원의원이 발의에 동참했고, 12월에는 상원 외교위 소속의 크리스 머피(민주·코네티컷) 의원이 법안에 지지 서명을 한 바 있습니다.

 

또 지난 116대 회기 때 히로노 상원의원이 상원에 발의했던 미북 이산가족상봉 법안(S.3395 - A bill to require consultations on reuniting Korean Americans with family members in North Korea)의 경우 회기가 끝날 때 까지 총 4명이 서명한 채 폐기 수순을 밟게 된 데 비해 이번 회기에는 지지기반이 다소 커진 모습입니다.

 

다만 해당 법안에 대한 상임위 심사를 위한 일정은 현재까지 발표되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해 7월 하원을 통과한 미북 이산가족상봉 법안에 대한 동반 법안(companion bill)이자 같은 내용을 담고 있는 이 법안은 미 국무부가 미주 한인과 북한에 있는 가족들이 화상 상봉을 포함한 만남을 위해 한국과 협의하는 내용을 정기적으로 의회에 보고할 것을 명시하는 등, 향후 미국 정부가 미북 간 이산가족 상봉 추진에 대한 명확한 절차를 만들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기자 한덕인, 에디터 양성원,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