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타나 “남북대화 재개시 ‘이산가족상봉’ 먼저 다뤄야”

워싱턴-이상민 lees@rfa.org
2021-07-28
Share
퀸타나 “남북대화 재개시 ‘이산가족상봉’ 먼저 다뤄야” 토마스 오헤야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연합뉴스

앵커: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통신선 복원을 계기로 남북한 대화가 재개되면 이산가족상봉 사안이 최우선적으로 다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퀸타나 보고관은 28일 남북한 간 연락통신선이 복원된 것에 대해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성명을 보냈습니다.

그는 성명에서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인 자신은 남북한이 대화와 관계를 재개하게 되면 이산가족 상봉을 최우선 순위 중 하나로 다룰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The UN Special Rapporteur on the situation of human rights in DPRK urges both North and South Korea to place the reunion of separated families as one of the top priorities in the restart of dialogue and relations.)

그러면서 고령의 이산가족들은 2018년 8월 마지막으로 만났던 사랑하는 가족들과 다시 만날 기회를 계속 기다리고 있다며 이것은 남북한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에도 명시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Aged separated families members continue to wait for a chance to reunite with their love ones, after the latest opportunity held in August 2018, under the commitment made by the two Koreas in the Panmunjom Declaration.)

이어 코로나19로 대면접촉이 어렵다면 화상으로라도 만날 수 있도록 해, 이산가족들의 고통을 완화하고 가족과 대화하고 싶은 소망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이것은 남북한 정부의 분명한 책임이라고 지적했습니다. (Now that the Covid-19 pandemic makes physical contact difficult, there is a compelling responsibility of the governments involved to organize virtual events that would at least allow family members to ease their pain and fulfill their desire to speak to their relatives.)

그는 전에 언급했던 것처럼 이산가족 상봉은 인도주의적 사안일 뿐 아니라 가족 보호를 명시하고 있는 세계인권선언에 규정된 기본적인 권리를 누리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Reunion of separated families implies not only a humanitarian situation, but also the enjoyment of basic rights recognized in the Universal Declaration of Human Rights that provides for the protection of the family.)

퀸타나 보고관은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과 가진 전화통화에서도 남북이산가족 상봉은 이산가족들의 기본적인 인권이라며 남북한 정부는 이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퀸타나 보고관: 이것은 상징적으로도 매우 중요합니다. 그동안 한국전쟁의 고통 가운데 있는 사람들에 대해 얘기해왔기 때문입니다. 남북한이 대화를 재개하면 여전히 한국전쟁의 고통 가운데 있는 이산가족들의 재결합 문제를 최우선 순위에 둬야 합니다.

그는 이어 이산가족 문제를 정치화해서는 안된다며 특히 북한이 그렇게 하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 당국은 정치적인 이해 득실을 따지지 말고 순수한 의도로 이산가족들이 서로 만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겁니다.

아울러 퀸타나 보고관은 남북대화 및 미래의 미북 대화 재개를 환영한다며 다만 이 대화에서 북한 인권문제가 배제돼서는 안된다고 지적했습니다.

퀸타나 보고관: 북한과 관여하려는 모든 정부와 국가들은 북한 인권문제를 다루는 것을 잊어서는 안됩니다. 북한인권 개선에 대한 논의는 어떤 대화에서든 다 포함되어야 합니다.

한편, 미국 연방 하원에서 미북 이산가족상봉을 촉구하는 법안과 결의안이 지난 19일과 20일 각각 채택된 바 있습니다.

법안과 결의안은 미북 간 이산가족들의 화상상봉 추진을 위해 한국 정부와의 협조를 강조하면서 미북 양측 모두가 이산가족 상봉을 인도주의 우선순위 사업으로 추진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기자 이상민, 에디터 양성원,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