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NK “중국 정부, 탈북자 7명 안전한 제3국행 보장해야”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19-05-1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서울 종로구 중국대사관 앞에서 열린 탈북자의 북송중지 및 난민협약 준수 촉구 기도회에서 한 여성 참석자가 탈북자 북송중지를 호소하고 있다.
서울 종로구 중국대사관 앞에서 열린 탈북자의 북송중지 및 난민협약 준수 촉구 기도회에서 한 여성 참석자가 탈북자 북송중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40여 개 인권단체들의 모임인 북한반인도철폐국제연대(ICNK)가 중국 공안에 체포된 것으로 알려진 7명의 탈북자들이 안전하게 제3국으로 갈 수 있도록 보장할 것을 중국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서울의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반인도철폐국제연대(ICNK)는 16일 성명을 통해 최근 중국 공안에 체포된 7명의 탈북자들이 강제북송될 경우 북한 당국에 의해 극심한 인권 유린을 겪을 것이라고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ICNK는 “중국 정부가 탈북자들의 안전한 3국행을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9세 소녀를 비롯한 7명의 탈북자들은 지난달 28일 중국에서 체포된 이후 중국 랴오닝성에 구금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ICNK는 “북한의 법 체계 아래에서는 허가 없이 북한을 떠나는 것은 범법 행위”라며 “탈북자들이 강제북송되면 정치범수용소나 기타 구금시설에 수감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권은경 ICNK 사무국장도 “끔찍한 인권유린에 노출될 가능성이 있는 북한으로 탈북자들이 강제 송환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국제사회는 중국 정부에 탈북자 송환 중단을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ICNK는 세계 40개 이상의 인권단체들의 모임으로 지난 2013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설립을 위해 다양한 국제활동을 펼친 바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