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타나 보고관, 북 인권 정보 수집차 7일 방한

워싱턴-이경하 rheek@rfa.org
2019-01-0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지난 7월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지난 7월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오는 7일부터 한국을 방문해 북한의 인권 실태에 관한 최근 정보를 수집할 계획입니다. 이경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스위스 제네바의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는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오는 7일부터 11일까지 한국을 방문한다고 3일 밝혔습니다.

퀸타나 보고관은 이날 성명에서 최근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한 정보 수집을 통해 유엔 인권이사회가 주목해야 할 우려 사항들을 파악하기 위한 방문이라고 말했습니다.

퀸타나 보고관은 오는 3월 유엔 인권이사회에 북한의 인권 상황에 관한 보고서를 제출할 예정입니다.

북한은 2004년부터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의 방북을 허용하지 않고 있어,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한국 정부와 탈북자, 인권단체 등을 통해 북한인권 실태에 관한 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퀸타나 보고관은 이번 방한 기간 한국 정부 고위 관계자와 외교계 인사, 시민사회단체, 대한적십자사, 국가인권위원회 관계자 등을 면담할 예정으로 알려졌으며, 최근 북한에서 나온 탈북민도 만날 계획입니다.

퀸타나 보고관의 이번 방한은 5번째이며 지난해 7월 서울을 방문한 바 있습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한국 방문 마지막 날인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방한 결과를 설명할 예정입니다.

그는 2016년 3월 유엔 인권이사회가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으로 임명한 이래 임기가 연장된 바 있습니다.

특별보고관의 임기는 1년이며 최대 6년까지 연장될 수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