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 탈북민 지역사회 정착 사업에 4억여 원 지원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21-04-08
Share
한국 정부, 탈북민 지역사회 정착 사업에 4억여 원 지원 경기도 북한이탈주민 취업박람회에서 한 구직자가 정성스럽게 입사지원서를 작성하고 있다.
연합

앵커: 한국 정부가 탈북민들이 한국의 지역사회에서 원활하게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관련 사업을 진행하는 3개의 지방자치 단체에 약 40만 달러의 국비를 지원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행정안전부는 8일 외국인 주민 및 탈북민들의 정주 여건, 생활편의 개선을 위해 6개의 지방자체 단체에 모두 10 2500만 원, 92만 달러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92만 달러 가운데 4 2500만 원, 40만 달러의 국비는 탈북민들의 지역사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관련 사업을 추진하는 대전 광역시와 인천 남동구, 전라남도 강진군 등 3개의 지자체에 지원됩니다.

이소영 행정안전부 사회통합지원과 사무관: (행안부는) 외국인 주민과 북한이탈주민이 지역사회에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정주 환경 개선 사업을 확충해 나가겠습니다. 이를 계기로 서로 이해하고 다름을 포용하는 문화가 형성되길 기대합니다.

2020 10월을 기준으로 609명의 탈북민이 거주하고 있는 대전 광역시는 탈북민들과 지역주민들이 잘 어울릴 수 있도록 복합 문화시설을 조성할 계획입니다.

행안부 관계자는 대전시가 탈북민과 다문화 가족, 독거노인 등 사회적 약자가 많이 거주하고 있으나 문화시설이 부족한 지역의 사회복지시설을 개선할 예정이라며 공연과 영상 체험시설, 도서관 등 탈북민들과 지역주민들이 교류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1833명의 탈북민이 거주하고 있는 전라남도 강진군은 착한 스테이라는 이름의 탈북민 농어촌 체험 사업을 운영해 이들의 농어촌 정착을 지원한다는 방침입니다.

도심의 탈북민들이 3~6개월 동안 강진에 머물 수 있도록 기숙사 형태의 임시 거처를 제공해 이들이 농어촌 마을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입니다.

행안부 관계자는 도심에서의 정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탈북민들에게 농어촌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전남 강진으로의 정착을 유도하려는 의도라며 해당 지역에 성공적으로 정착한 탈북민과 지자체가 협력해 사업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2031명의 탈북민이 거주하고 있는 인천 남동구는 탈북민들의 취업 지원을 위한 사업을 진행합니다. 인천 남동구는 산업단지가 인접해 있어 탈북민들에 대한 취업 상담을 중심으로 사업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행안부 관계자는 탈북민들의 경우 지역주민들과 정서적인 차이 등이 있어 정착과 취업에 어려움이 많은 것으로 안다이런 부분을 상담을 통해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인천 남동구는 요리 및 독서 교실과 같은 탈북민들의 취미 생활도 지원함으로써 이들의 정서적 안정에도 도움을 줄 예정입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