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부 “장기적 대북해법에 ‘인권개선’ 필수”

워싱턴-지정은 jij@rfa.org
2021-06-09
Share
국무부 “장기적 대북해법에 ‘인권개선’ 필수” 미북정상회담을 앞둔 지난 2019년 서울에서 북한인권 개선에 미국이 적극 나설 것을 요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AP

미국 국무부의 스콧 버스비(Scott Busby) 민주주의·인권·노동 담당 수석부차관보 대행은 9일 “미국의 목표는 여전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이지만 북한의 지독한 인권 상황에 대한 진전은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북한 문제) 해결에 필수적”이라고 밝혔습니다.

버스비 대행은 이날 하원 외교위 아태소위원회가 ‘전략적 경쟁시대의 인도∙태평양지역 민주적 가치’를 주제로 개최한 청문회에 앞서 제출한 서면답변에서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대북정책 검토를 마무리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The Administration just concluded its policy review and while our goal remains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progress on North Korea’s egregious human rights situation is integral to a long-term and durable solution.)

버스비 대행은 또 “북한은 세계에서 가장 전체주의적이며 억압적인 국가 중 하나”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북한 당국의 정치범 수용소에서 말할 수 없는 고통을 겪고 있는 약 10만 명 이상의 사람들을 포함해 북한 당국은 주민들을 지속해서 잔인하게 다루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North Korea is one of the most totalitarian and repressive states in the world, and it continues to brutalize its people, including the more than an estimated 100,000 individuals who suffer unspeakable abuses in the regime’s political prison camps.)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