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국제평화포럼’서 오는 8일 북 인권 논의

워싱턴-양희정 yangh@rfa.org
2020-09-0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지난해 6월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한반도 국제평화포럼 2019' 모습.
지난해 6월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한반도 국제평화포럼 2019' 모습.
/연합뉴스

앵커: 오는 7일 개막되는 ‘2020 한반도국제평화포럼’에서 인권에 기반을 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접근 방안에 대한 논의가 있을 예정입니다. 양희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서울 유엔인권사무소는 오는 8일 ‘인권을 통한 평화 기반 다지기(Laying the Foundation for Peace through Human Rights)’라는 주제로 북한 관련 토론회가 열린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가 오는 7일부터 9일까지 개최하는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Peace and Prosperity on the Korean Peninsula: Past, Present and the Future)’를 주제로 한 ‘2020 한반도국제평화포럼(Korea Global Forum for Peace)’의 일환입니다.

서울 유엔인권사무소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인권 기반을 다지기 위해 탈북민들은 무엇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지 등을 이번 토론회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3일 인터넷 사회적 연결망인 트위터를 통해 밝혔습니다.

행사 웹사이트에 따르면, 서울 유엔인권사무소는 그 동안 탈북민 등과 실시한 각종 인터뷰와 조사활동을 소개하고, 지속 가능한 평화 프로세스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인권 요소가 반영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할 예정입니다.

이 행사에는 이메시 포카렐 서울 유엔인권사무소 현 총괄담당을 비롯해 마도카 사지 인권관, 탈북민 출신 오세혁 전 전환기정의워킹그룹(TJWG) 연구원과 도경옥 통일연구원 연구위원 등이 발표자로 나설 예정입니다.

앞서, 토마스 오헤야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지난달 말 미국 북한인권위원회(HRNK)가 개최한 토론회에서 탈북과정과 북한에서 겪은 인권 유린에 대한 탈북민 증언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최근 한국 정부가 북한 인권∙탈북민 단체에 대한 사무검사와 법인 등록취소 등의 조치를 취한 데 대해 우려를 표명한 바 있습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 한국 정부의 결정은 저를 포함한 많은 사람들의 활동에 부정적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유엔과 공유하는 저의 보고서와 서술(narratives) 등은 탈북민들의 증언이 주요 근거가 되기 때문입니다.

그는 이어 지난 1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북한 당국은 북한 내 정치범수용소 수감자, 특히 노인, 환자와 영양이 결핍된 자, 장애인과 어린이, 임신부와 수유모 등의 취약계층을 석방하라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퀸타나 보고관은 이날 베네수엘라 니콜라스 마두로 정부가 민주주의 강화조치 차원에서 야당 국회의원 등 100여 명의 정치범을 한꺼번에 사면한 것과 관련해 북한도 마찬가지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2014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의 정치범수용소에는 8만에서 12만 명이 수감돼 있습니다.

한편, 통일부가 2010년부터 개최해 온 연례 행사인 ‘한반도국제포럼’은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인터넷 화상회의로 개최됩니다. (https://www.youtube.com/channel/UCifmGGvCj859E0dPTwF5BXg)

이 행사는 7일 이인영 통일부 장관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한반도 평화, 남북한 재난협력, 대북제재와 북한 인도주의적 위기, 한반도 평화경제 실현을 위한 남북농업개발협력 방안 등 다양한 주제로 사흘 간 계속됩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