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개막식 참석 앞서 탈북자들 만나…천안함 기념관도 방문”

서울-김은지 kime@rfa.org
2018-02-0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5일(현지시간) 알래스카 엘먼도프-리처드슨 합동기지에 도착해 미사일 방어에 대한 보고를 받기 전 기자들에게 말하고 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5일(현지시간) 알래스카 엘먼도프-리처드슨 합동기지에 도착해 미사일 방어에 대한 보고를 받기 전 기자들에게 말하고 있다.
AP Photo/Zeke Miller

앵커: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을 위해 한국을 찾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개막식 참석에 앞서 천안함 기념관을 방문하고 탈북자들과 만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창올림픽 참석을 위해 한국을 찾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최대한의 압박’과 함께 ‘인권 카드’를 활용해 북한을 압박하겠다고 예고한 상태입니다.

실제 펜스 부통령은 개막식 참석에 앞서 탈북자들과 만날 예정입니다. 경기도 평택의 천안함 기념관도 방문합니다. 이 자리에는 탈북자들도 동행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외교 소식통은 6일 ‘자유아시아방송’에 “펜스 부통령이 9일 오전 탈북자들과 만날 예정”이라며 “구체적인 일정과 명단을 현재 조율 중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면담 참석을 요청받은 한 탈북자도 구체적인 일정을 아직 통보 받지 못했다며 면담에서는 북한에서의 생활이나 탈북 과정 등 열악한 북한 인권실태에 대해 얘기를 나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이를 통해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열악한 인권을 개선해야 대화할 수 있다는 점을 북한에 전달하려 할 것으로 보입니다.

펜스 부통령이 북한에 억류됐다 의식불명 상태로 귀국한 뒤 사망한 오토 웜비어의 부친을 올림픽 개회식에 초청한 것도 이 같은 노력의 일환으로 풀이됩니다. 미국 정부는 그동안 오토 웜비어 사망 사건을 북한 인권 유린의 대표적 사례로 부각해왔습니다.

미국 백악관은 펜스 부통령의 올림픽 참석과 관련해 “북한에서 일어나는 현실을 강조하기 위해 모든 기회를 활용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미국 정부의 이 같은 기조에 비춰볼 때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미북 간에 의미 있는 만남이 성사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국 외교부는 펜스 부통령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간의 회동을 주선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북한이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의미 있는 대화의 장에 복귀하도록 모든 외교적 노력을 경주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