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 전 특사 “인도적 지원, 북한이 받을 준비돼야 가능”

워싱턴-서혜준 seoh@rfa.org
2021-09-07
Share
킹 전 특사 “인도적 지원, 북한이 받을 준비돼야 가능” 지난 2008년 신의주 지역에서 노동자들이 외부로부터 지원 받은 곡물을 트럭에서 내리고 있다.
/REUTERS

앵커: 미국의 로버트 킹 전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코로나19(코로나비루스) 상황으로 국경을 봉쇄한 북한이, 먼저 지원을 받을 준비가 돼야 국제사회의 인도적 지원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혜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킹 전 특사는 7일 미국 일간지 워싱턴타임즈가 개최한 화상 회의에 참석해 어떠한 종류의 지원이든 북한이 받을 준비가 돼야 제공할 수 있다며 공은 북한 측에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그는 지난 7월 북한의 대중국 무역거래가 코로나19 이전의 10%밖에 되지 않는다며 대북제재 완화 여부와 관계없이 대북지원은 북한 측이 준비가 돼야 가능하다고 지적했습니다.

킹 전 특사: 대북지원을 막는 건 제재가 아니라 북한 정부입니다. 그들이 (코로나19로 인해) 얼마나 불안한 상태인지 모르겠지만 중국 물품 수입도 허용하지 않는 걸 보면 알 수 있습니다.

robert_king.png
로버트 킹 전 국무부 북한인권특사가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 말하고 있다. /화상회의 화면 캡쳐


킹 전 특사는 이어 한국의 현 정부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 등을 고려했을 때 북한이 조만간 한국이나 미국과 관계진전을 이루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아프가니스탄 미군 철수 관련 문제를 겪고 있는 미국 상황보다도 북한이 국내 코로나19 방역에 몰두해 대화 진전이 어렵다는 설명입니다.

다만 이러한 상황 속에서도 국제사회가 북한 인권문제를 진전시키려는 지속적인 노력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킹 전 특사는 북한이 유엔 회원국으로서 인권 분야의 의무 중 하나인 정보 접근을 허용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킹 전 특사: 북한이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국가가 되기 위해서는 필수적으로 인권 관련 의무를 준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국제 사회가 북한 내 인권 상황을 파악할 수 있도록 정보 접근을 허용해야 합니다.

한편 이날 함께 회의에 참석한 조셉 디트라니 미국 측 전 6자회담 차석대표도 미북 간 협상이 재개되면 핵문제 뿐 아니라 인권 문제도 다룰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기자 서혜준, 에디터 양성원,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