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자유연합, 제10회 ‘탈북자 구출의 날’ 행사 개최

워싱턴-양희정 yangh@rfa.org
2018-09-1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지난 2016년 멕시코시티 주멕시코 중국대사관 앞에서 열린 '탈북 난민 구출의 날' 행사 모습.
지난 2016년 멕시코시티 주멕시코 중국대사관 앞에서 열린 '탈북 난민 구출의 날' 행사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북한인권단체들의 연합체인 ‘북한자유연합’은 오는 24일 올해로 10번째를 맞는 ‘탈북자 구출의 날(Save North korean Refugees Day)’ 행사를 개최합니다.

중국 정부의 비인도적인 탈북자 강제 북송정책을 규탄하기 위해 기획된 이 행사는 2009년부터 해마다 9월 셋째 주에 열립니다.

올해는1982년9월 24일 중국 정부가 난민지위에 관한 협약과 의정서에 서명한 지 36년째 되는 날을 맞아 행사를 개최해, 중국 정부의 강제북송 정책으로 여전히 심각한 위기를 겪고 있는 중국 내 탈북자에 대한 관심을 촉구할 계획입니다.

북한자유연합은11일 발표한 행사 관련 성명을 통해 전 세계 파트너 즉 동반자 단체와 개인들이 이날을 기해 중국 정부에 탈북자 강제북송 중단을 촉구하는 서신을 보내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각국 중국 공관에 이 같은 서한을 전달하고 일부 도시에서는 탈북자 강제 북송 정책에 대한 항의 집회, 철야기도, 영화상영 등의 행사가 있을 예정이라고 연합 측은 밝혔습니다.

지난해에도 미국과 한국은 물론 오스트랄리아 즉 호주의 수도 캔버라를 비롯해 멜버른, 남미의 콜롬비아의 보고타, 브라질의 리우 데 자네이루, 멕시코 즉 메히꼬의 멕시코시티, 유럽의 핀란드와 영국 등 세계 각 도시에서 개인과 단체가 행사에 동참했습니다.

북한자유연합은 김정은 정권이 들어선 후 북중 국경지역에서 한국 등 제3국으로 가려는 탈북자들에 대한 통제가 강화됐다고 지적했습니다.

박해와 결핍을 피해 북한을 떠나는 탈북자들의 80퍼센트 이상이 중국 당국에 체포될 때에 대비해 독약을 소지하고 있다고 이 단체는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탈북자들이 중국 정부에 의해 강제로 북송될 경우 고문과 감금 심지어 처형의 위험에 처할 수 있기 때문에 오히려 자결을 택하고, 이 같은 중국의 강제 북송 정책으로 인해 80퍼센트 이상의 탈북 여성들은 인신매매의 피해자가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