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인권단체, 쌀∙마스크 담은 페트병 북에 띄워보내

서울-이정은 leeje@rfa.org
2020-03-1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10일 석모도에서 북한 인권 단체 회원들이 페트병에 쌀과 마스크를 넣어 북한에 띄워보내려고 하고 있다.
10일 석모도에서 북한 인권 단체 회원들이 페트병에 쌀과 마스크를 넣어 북한에 띄워보내려고 하고 있다.
/사단법인 큰샘, 노체인 제공

앵커: 한국 내 북한인권단체가 북한 내 ‘코로나19’, 즉 신형 코로나바이러스(비루스) 상황을 우려해 쌀과 마스크를 담은 페트병을 바다에 띄워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2016년 4월부터 쌀을 플라스틱 용기, 즉 페트병에 담아 서해를 통해 북한에 띄워보내온 사단법인 큰샘.

박정오 사단법인 큰샘 대표는 13일 자유아시아방송과의 통화에서 지난 10일 석모도에서 쌀 300kg과 마스크 100여개를 약 300개의 페트병에 나눠담아 북쪽으로 띄워보냈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표는 마스크를 같이 보내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하며 북한에서 신형 코로나가 이미 유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정오 사단법인 큰샘 대표: 아직 북한에서 코로나 걸렸다는 소식은 없는데 들으니까 북한에도 전파돼서 많이 걸렸다는 소리를 들었어요. 그래서 이걸 보내보자 아무래도. 저희보다야 열악하니까. 그래서 있는 걸 보낸거죠. 처음으로.

10일 석모도에서 북한 인권 단체 회원들이 페트병에 쌀과 마스크를 넣어 북한에 띄워보내려고 하고 있다.
10일 석모도에서 북한 인권 단체 회원들이 페트병에 쌀과 마스크를 넣어 북한에 띄워보내려고 하고 있다. /사단법인 큰샘, 노체인 제공

박 대표는 또 신형 코로나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북한에 마스크를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2009년부터 육로, 해상 등 다양한 경로로 북한에 영화 등을 담은 휴대용 저장장치를 보내온 정광일 노체인 대표도 10일 행사에 동참했습니다.

정 대표는 북한이 지난 1월 신형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북중 국경을 봉쇄한 이래로 육로를 통한 활동은 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광일 노체인 대표: 사실 USB 말고도 국경을 통해서 보내는 게 많거든요. 근데 완전히 국경이 폐쇄되서 보낼 수가 없어요.

정 대표는 단체의 정보유입 활동이 신형 코로나 사태로 인해 지장을 받고 있지만 경로가 여러가지인 만큼 활동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