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의원들 “미북 협상에 ‘북 인권문제’ 포함돼야”

워싱턴-이상민 lees@rfa.org
2019-07-1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10일 미국 민간단체 한인교회협의회(KCC)가 연방의사당 앞에서 주최한 북한 자유를 위한 집회에 참석해 연설하는 민주당의 그레이스 맹(Grace Meng) 의원(뉴욕).
10일 미국 민간단체 한인교회협의회(KCC)가 연방의사당 앞에서 주최한 북한 자유를 위한 집회에 참석해 연설하는 민주당의 그레이스 맹(Grace Meng) 의원(뉴욕).
RFA PHOTO/ 이상민

앵커: 미국 연방 하원의원들은 곧 재개될 미북 간 북핵 협상에서 북한 인권문제가 반드시 논의돼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민주당의 캐티 포터(Katie Porter) 의원(캘리포니아)은 10일 미국 민간단체 한인교회협의회(KCC)가 연방의사당 앞에서 주최한 북한 자유를 위한 집회에 참석해  북한 인권문제가 미북 간 협상 의제 중 하나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포터 의원: 북한과의 협상이 재개될 것입니다. 우리는 북한 인권문제가 미국이 북한과 하는 모든 대화에 반드시 포함되어야 한다는 것을 분명히 해야 합니다. (Talks will restart with North Korea. We must be clear and firm that Human rights must be part of any dialogue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has with North Korea.)

포터 의원은 이어 북한은 세계에서 가장 억압적인 정권이라며 북한 주민들의 인권 개선을 위해 싸워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할리 루다(Harley Rouda) 의원(민주, 캘리포니아)은 미국 조야에서 북한 문제에 대한 주제는 핵과 미사일이라며 이것도 중요하지만 북한 인권문제에도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북한에는 수만 명이 정치범수용소에 갇혀있는 등 인권침해가 매일 자행되고 있다며 북한인권문제는 북한과 하는 협상에 포함돼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공화당의 브라이언 배빈(Brian Babbin) 의원(텍사스) 역시 이날 북한의 비핵화가 대북 협상에서 미국 정부의 최우선 순위지만 북한인권 문제 역시 다뤄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의 그레이스 맹(Grace Meng) 의원(뉴욕)은 이날 집회 연설에서 미국 내 한인이산가족 문제를 거론했습니다.

한국을 비롯, 미국 내 한인들 가운데 북한에 있는 가족과 생이별한 사람들이 많다며 대부분 고령이라 더 늦기 전에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지도록 도와야 한다는 것이 맹 의원의 주장입니다.

그는 한국에는 가끔씩 북한 내 이산가족과 상봉이 이뤄지지만 미국 내 한인들에게는 그 기회가 없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자신이 올초 관련 법안(HR1771)을 발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집회는 한인교회협의회(KCC)가 올해로 10년째 주최한 행사로 미국 전역에서 재미한인 청소년과 청년 대학생 등 100여명이 참가했습니다.

참가자들은 앞서 지난 9일 백악관과 중국대사관 앞에서 북한인권개선 촉구 기도회와 집회를 가졌고 이날 의사당 집회 후에는 연방의원들 사무실을 방문해 북한인권 문제의 심각성을 환기시켰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