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피살 공무원의 모친, 아들 죽음 모른 채 사망

서울-한도형 hando@rfa.org
2022.07.12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서해 피살 공무원의 모친, 아들 죽음 모른 채 사망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지난달 24일 국회에서 열린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유족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TF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 권 원내대표, 이대준 씨의 형 이래진 씨.
/연합뉴스

앵커: 서해상에서 표류하다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한국 공무원의 모친이 아들의 죽음을 알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났습니다.

 

서울에서 한도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2020 9월 서해상에서 표류하다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한국 공무원의 어머니가 11일 별세했습니다.

 

피해자의 친형 이래진 씨는 1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모친의 부고를 알리며생전 동생의 사건을 모르셨던 어머니가 하늘나라에 동생이 먼저 가 있어 엄청 놀라셨을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유족은 평소 건강이 좋지 않았던 피해자의 모친 김 씨에게 아들의 사망 사실을 2년 가까이 알리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이 씨는 “경황이 없지만 이번 주 일정은 모두 지연될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당초 이 씨는 민주당과 문 전 대통령에게 제기한 요청이 수용될지 여부를 지켜본 이후 경남 양산에 위치한 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하는 것에 대한 계획을 세울 예정이었습니다.

 

이 씨는 앞서 민주당에게 오는 13일까지 대통령기록물 열람을 위한 국회 의결에 나설 것을, 문 전 대통령에게 14일까지 스스로 대통령기록물을 봉인 해제할 것을 요구한 바 있습니다.

 

한국의 여당인 국민의힘의 하태경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위원장은 이날 피해자 모친의 빈소를 방문한 이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영정 앞에서 반드시 아드님의 명예를 회복시키겠다고 다짐했다고 밝혔습니다.

 

하 위원장은 또 “국민의 죽음을 방치하고 월북몰이로 마녀사냥한 사람들은 상응하는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민의힘은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에 이어 이날 국가안보문란 실태조사 TF를 출범시켰습니다.

 

한기호 TF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 당시 발생한 탈북민 선원 강제북송, 청와대 국가안보실의 박한기 전 합참의장 조사, 삼척항 목선 귀순 당시 국가안보실 개입 등을 주요 조사대상으로 삼고가장 빠른 시간 내에 살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탈북민 선원 강제북송 사건은 지난 2019년 발생한 사건으로 당시 문재인 정부는 동해에서 나포된 탈북민 선원 2명에 대해 반인륜적 범죄자이며 귀순 의사의 진정성이 없다는 이유 등을 들며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강제북송했습니다.

 

2019년 청와대 국가안보실의 박한기 전 합참의장 조사 사건은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온 북한 선박을 나포하지 말고 돌려보내라는 청와대 지시를 어겼다는 이유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이 조사를 진행한 사건입니다.

 

2019년 삼척항 목선 귀순 사건은 북한의 목선 한 척이 한국 군의 해상 경계망을 뚫고 삼척항에 정박한 사건으로 당시 청와대가 사건을 은폐ㆍ축소하기 위해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이번 국가안보문란 실태조사 TF에는 탈북민 출신인 태영호 의원과 지성호 의원이 TF 위원으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국민의힘 국제위원장이기도 한 태영호 의원은 이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 시절 청와대 국가안보실의 직권남용 여부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겠다고 말했습니다.

 

지성호 의원은 지난 3월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에서 발생한 북한 선박 월선 사건 당시 통일부가 합동조사에 불참한 것을 문제 삼았습니다.

 

통일부는 지난 2020년부터 관계기관과 협의해 합동조사에 참여하고 있는데 지난 3월 북한 선박 월선 사건 당시에는해당 지역의 접근성, 초기 상황 등 제반 여건을 감안했다며 합동조사 불참 사유를 주장한 바 있습니다.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 우리가 집중적으로 보려고 하는 것은, 여러 문제들이 있지만, 청와대 국가안보실의 직권남용 여부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보려고 하고 있습니다.

 

지성호 국민의힘 의원: 2020 11, 2021년 귀순자에 한해서는 통일부가 (합동조사) 참여를 했는데 20223월 서해 NLL 인근에서 7명을 전원 송환한 것에 대해서는 통일부가 참여하지 않았습니다.

 

이밖에 신원식 TF 부위원장은문재인 정부는 대한민국을 김정은 하명을 받는 나라로 전락시킨 반헌법적인 정권이라며진실이 드러나도록 하나하나 파헤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가안보문란 실태조사 TF 2차 회의는 오는 15일 열릴 예정입니다.

 

한편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에 대응하는 성격인 한국의 제1야당 더불어민주당의 서해 공무원 사망사건 TF는 당초 이날 최종결과를 보고하는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었지만 서해 피살 공무원의 모친 발인이 13일인 점을 고려해 일정을 15일로 연기했습니다.

 

기자 한도형, 에디터 오중석,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