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내 북 간부, 코로나봉쇄 반발시위 확산에 촉각

서울-손혜민 xallsl@rfa.org
2022.11.28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중국내 북 간부, 코로나봉쇄 반발시위 확산에 촉각 27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우루무치 화재 희생자 추도식에서 코로나19 봉쇄 조치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검열에 대한 저항의 상징으로 '백지 시위'를 펼치고 있다.
/연합

앵커: 요즘 중국의 주요 도시에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 봉쇄 반발 시위에 중국 주재 북한 무역간부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밝혔습니다. 관련 소식, 손혜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 주재 북한의 한 무역일꾼은 28일 “베이징과 상하이 등 중국의 대도시에서 코로나방역 봉쇄정책에 반발하는 시위가 확산되자 현지(중국)에 주재하는 (북한)무역일꾼들은 초미의 관심을 갖고 사태의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상하이에서는 3년간이나 이어지는 코로나 봉쇄정책에 반발하는 시위가 일어났고 ‘시진핑 퇴진’이라는 구호까지 등장해, 조선과 같은 사회주의체제에서 주민통제에 나선 중국 당국이 주석 퇴진까지 요구하는 시위참가자들에 대해 어떻게 나올지 촉각을 세우고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만약 평양에서 코로나 봉쇄 정책에 반대하는 시위가 일어난다면 시위 참가자는 물론 그의 가족까지도 쥐도 새도 모르게 처형될 것이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하지만 중국에서는 대학생들까지 코로나 봉쇄에 반발하는 시위에 참가하면서 해당 시위가 확산되는데도 시위참가자들이 처형당했다는 사실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면서 “(북한)간부들은 이 사실 하나만 놓고 보아도 세계적으로 가장 악랄한 독재국가는 북한뿐 이라며 낙심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같은 날 중국 동강에 주재하는 한 북한무역일꾼도 “며칠 전 상하이에 갔다가 도시 곳곳에서 거리를 메우고 ‘공산당 퇴진’ 구호까지 들고 중국정부의 코로나 봉쇄 정책에 반발하는 대규모 시위를 보면서 한편으론 부러운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중국의 대학생들과 주민들이 참여하는 시위는 며칠 째 이어지고 있다”면서 “만약 평양이나 신의주 등 (북한의)대도시에서 이와 비슷한 시위가 있었다면 과연 무슨 일이 벌어졌겠는가 생각하면 등골이 오싹하다”면서 “(북한에서는) 해당 시위자는 물론 8촌 친척까지 처벌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중국도 사회주의체제이고 독재국가이지만 정부의 정책에 반발하며 시위하는 사람들을 즉시 처형하지 못하는 것을 보면서 많은 생각이 들었다”면서 “세상에 조선체제처럼 주민들의 입을 총칼로 봉쇄하고 억압하는 나라는 없다는 생각에 분이 치밀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우리와 가까운 중국의 주요 도시 곳곳에서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 봉쇄정책에 반발하는 대규모 시위가 지속된다는 사실이 조선 인민들에 알려진다면 우리 주민들의 생각에도 큰 영향을 줄 것이다”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앞서 지난 24일 신장 지역 우루무치 아파트 화재 발생이 고강도 방역 조치와 관련 있다는 의혹이 확산하면서 중국 내 시위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베이징, 상하이, 우한, 청두, 난징, 광저우 등 대도시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상하이에서는 경찰과 시위대의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중국 시위를 취재하던 영국 BBC 방송 기자가 상하이에서 공안에 연행돼 구타당하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기자 손혜민, 에디터 오중석, 웹팀 이경하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