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코로나 확진 첫 인정..."국가 최중대 비상사건"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22.05.12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북, 코로나 확진 첫 인정..."국가 최중대 비상사건" 북한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8차 정치국회의가 12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소집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연합

북한 당국이 2019년 말 코로나19 확산 이후 북한 내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음을 처음으로 인정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12일 제8기 제8차 정치국회의 진행 소식을 전하면서 "2020년 2월부터 오늘에 이르는 2년 3개월에 걸쳐 지켜온 비상방역전선에 파공이 생기는 국가최중대비상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 내 코로나 확진자 확인 시점은 지난 8일입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8일 수도의 어느한 단체의 유열자들에게서 채집한 검체에 대한 엄격한 유전자 배열 분석결과를 심의하고 최근 세계적으로 급속히 전파되고 있는 오미크론 변이 비루스 BA.2와 일치한다고 결론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따라 정치국은 방역부문의 해이와 무책임, 무능을 비판하고 국가방역체계를 최대 비상방역체계로 이행하기로 하는 결정서를 채택했습니다.

김정은 당 총비서는 이 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전국의 모든 시, 군을 철저히 봉쇄하고 사업, 생산, 생활 등 단위별로 격페한 상태에서 사업과 생산활동을 조직해 악성비루스의 전파공간을 빈틈없이 완벽하게 차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전선과 국경, 해상, 공중에서 경계근무를 더욱 강화하며 국방에서 안전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대통령실은 대북 인도적 지원이 가능하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대북) 인도주의적 차원의 지원은 예외로 생각하는 것으로 안다"며 "정확한 입장이 결정되면 공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