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중국과의 합영기업들에 김일성∙김정일기금 강요

김준호 xallsl@rfa.org
2019-02-22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나선경제무역구 내 수산물 가공공장의 모습.
나선경제무역구 내 수산물 가공공장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북한에 진출한 북-중 합영기업의 중국 측 기업인들이 김일성∙김정일기금에 기부금을 내도록 강요당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엔 대북제재로 김일성∙김정일기금 모금이 극도로 부진하자 외국 합영기업의 투자자들에게 기부금을 부과하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김준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라선에서 수산물 가공 합영공장을 운영하고 있는 중국의 한 대북투자자는 “유엔 제재로 공장 가동이 멈춰 손해가 큰데도 북조선 당국이 김일성∙김정일기금’에 기부금을 낼 것을 종용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기부금을 요구하는 방식은 북조선 대방이 중국 측 대방에 ‘협조를 구한다’는 식으로 완곡하게 요구를 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자신(북한대방)의 체면과 합영기업의 앞날을 위해 심각하게 고려해 달라는 말을 덧붙임으로써 도저히 거절할 수 없게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기부금 액수는 따로 특정하지 않았지만 성의껏 알아서 협조하라는 말로 압력을 가하고 있다”면서 “너무 적은 금액을 내놓았다가는 안한 것만 못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기 때문에 다른 합영기업들이 얼마나 내는지 살펴보고 기업의 규모 등을 고려해 억지로 기부금을 납부하는 실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소식통은 또 “기업 규모에 따라 다르지만 중국 기업인들은 최소 1만 위안부터 많게는 5만 위안에 이르는 기부금을 부담해야 하는 실정”이라면서 “만약 이를 내지 않고 무시하면 괘씸죄로 북조선에서의 사업에 지장을 초래할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고 소식통은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 중국의 또 다른 대북 사업가는 “유엔 제재로 북한에 진출한 중국 투자기업들이 대부분 가동을 중단한 상태인 데도 김일성∙김정일기금에 기부금을 강요하는 것이 말이 되느냐”면서 “대북제재가 완화되면 공장을 다시 살려 재가동해야 하는 중국 기업인들 입장에서는 기부금 납부를 마냥 미룰 수는 없는 처지”라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김일성∙김정일 기금은 2007년 10월에 창설한 ‘국제김일성기금’을 김정은 집권 후인   2012년 5월 14일에 ‘김일성∙김정일기금’으로 확대 개편한 것으로 김일성, 김정일 부자의 우상화사업을 위해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