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중국으로부터 코로나19 방역물품 긴급 반입

서울-손혜민 xallsl@rfa.org
2020-03-0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이 전국 각지에서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보도했다.
북한이 전국 각지에서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앵커: 북한당국이 지난 5일 오후 코로나19, 즉 신형코로나 방역물품을 중국 단둥 세관을 통해 긴급히 반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경봉쇄 이후 북한이 중국으로부터 ‘코로나19’ 방역물품을 공개적으로 들여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현지 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손혜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안북도 신의주에서 무역물품 창고관리를 하고 있는 한 소식통은 6일 “어제(5일) 오후 중국 단동 세관에서 긴급물자를 실은 두 대의 대형 트럭이 압록강대교를 건너 신의주세관으로 들어왔다”면서 “트럭에는 신형코로나비루스 방역에 필요한 방역복과 소독약, 마스크 등이 실려있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방역물품을 실은 화물차량이 신의주세관에 도착하자 국가비상방역기관에서 차량 겉면과 내부를 소독한 다음 물품을 빠르게 하차해 대기하고 있던 트럭에 옮겨 실었다”면서 “방역물품을 실은 트럭이 곧바로 평양으로 연결된 국도에 들어선 것을 보면 평양으로 가져가는 것이 확실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지금도 평양 4.25여관에는 의심환자로 분류된 평양시민들이 격리되어 있다”면서 “인민무력성 총참모장도 신형코로나비루스 의심환자로 분류되어 지난 2월 15일부터 독방에 격리된 채 의사들로부터 집중검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 들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평양에는 남산진료소 등 고위간부 전용 병원과 의료시설이 있다고 하지만 신형코로나비루스에 대처할 만한 약품이 없으며, 의사들이 입어야 할 방역복도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라면서 “고급 간부들도 이런데 일반 주민들의 방역 실태는 어떻겠느냐”고 반문했습니다.

같은 날 중국 단둥에 있는 한 북한주재원 소식통도 “지금 조선에서 신형코로나가 더 확산되고 있는지, 조선에서 먼저 중국정부에 신형코로나비루스 방역물품을 중국세관을 통해 들여올 수 있도록 요청하였다고 단둥주재 (북한)영사지부 사람으로부터 들었다”면서 “이번에 들여간 방역물품들이 중국에서 지원해주는 것인지, 유엔이나 국제사회에서 지원한 것인지 확인하지는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어제 코로나방역물품을 긴급물자로 싣고 중국 단둥에서 신의주세관으로 나간 트럭은 중국의 차량이었다”면서 “물품을 신의주 세관에서 다시 조선 화물차에 옮겨 실은 것으로 보아 이는 공식무역도 아니고 비공식 무역도 아닌 긴급상황에 대해 중국이 조선에 협조하는 형태로 지원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신의주세관까지 나갔다 들어온 중국차량 운전수 두 명은 단둥세관에 도착하자마자 중국의료기관에 의해 2주 동안 격리된 채 코로나비루스 감염 여부를 검사받게 되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