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간부, 말레이시아 대사관 간부 귀국 후 처벌 우려

서울-손혜민 xallsl@rfa.org
2021-03-23
Share
북 간부, 말레이시아 대사관 간부 귀국 후 처벌 우려 21일 쿠알라룸푸르 공항에 도착한 북한 외교관들과 그 가족들.
BenarNews Photo

앵커: 중국 주재 북한 무역일꾼들 속에서 말레이시아에서 철수한 북한 대사관 간부들이 귀국 후 처벌받을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말레이시아에서 미국으로 송환된 문철명 사건의 책임을 현지 주재 북한대사관 간부들에 들씌울 것이라고 소식통들은 주장했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손혜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 베이징 주재 북한의 한 무역 간부 소식통은 22말레이시아당국이 자국에서 활동하던 우리 사업가를 체포해 미국에 넘겼다(17)는 보도를 듣자마자 제일 먼저 걱정되는 건 현지에 주재하는 (북한)대사관 간부들의 안위”라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해외 어느 지역을 막론하고 무슨 사건이 발생하면 현지에 주재한 대사관간부들은 그 책임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서 특히 이번 사건은 말레이시아 중심으로 당 자금 마련에 크게 기여하던 우리 사업가가 적국(미국)으로 넘겨진 이례적 사건이어서, 대외적으로 최고존엄의 권위를 훼손시킨 정치적 성격을 띠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해당 사건이 터지자마자 평양 수뇌부는 말레이시아와의 외교관계 단절을 선언하고 최고존엄 위신 세우기에 나섰지만, 말레이시아도 이를 맞받아쳐 평양주재 자국대사관 철수를 선언했다면서 더구나 우리 대사관 일행에게 48시간 이내 말레이시아를 떠나라는 통첩을 보내면서 대사관 직원들이 쫒겨나다시피 귀국길에 오르는 상황이 벌어졌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이를 지켜본 중국주재 무역간부들 속에서는 귀국 후 (김유성)대사대리와 참사 등 주요 간부들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며 걱정하고 있다면서 이번 사건을 사전에 잘 수습하지 못함으로써 대외적으로 최고존엄 권위와 공화국 위신까지 추락시켰다는 책임을 물어 해임철직하거나 심할 경우 관리소 처분까지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높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 중국 동북지역에 주재하는 북한무역관련 소식통은 23말레이시아에서 사업가로 위장하고 당 자금 외화를 벌어들이던 큰 사람이 체포되어 미국 연방수사국에 넘겨졌다는 보도는 중국 현지에서 외화벌이사업에 몸담고 있는 무역 간부들에게 충격이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미국이라면 전 세계적으로 불법자금의 흐름을 가장 빨리 파악하고 이를 감시하는 나라로 알려져있다면서 중국 현지에는 조국에서 파견된 무역일꾼들이 외화벌이하면서 큰돈을 움직이고 있는데, 이들도 모두 유엔과 미국의 경제제재를 위반하고 있는 경우가 많아 언젠가는 미국에 잡혀갈 수도 있지 않겠냐는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해외 파견된 외화벌이 일꾼들이 가장 억울해 하는 것은 불법 외화벌이는 당국의 지시대로 하는 것인데,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위반으로 현지 국가에서 강제 추방 당하면, 당국은 모든 책임을 외화벌이 간부에 들씌워 처벌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북한과 말레이시아는 지난 1973년 수교했으며, 양국 간 비자면제협정까지 체결되면서 수많은 북한 무역일꾼들이 비교적 자유로이 외화벌이를 하던 주요 국가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2017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 사건이 발생하면서부터 양국 관계는 급속히 악화되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