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무역간부 비상회의에서 무역재개시기 연장 통보

서울-손혜민 xallsl@rfa.org
2020-06-3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중국 베이징에 다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며 한인 밀집 지역 왕징 내 한식당 밀집 건물 '한국성'에 인적이 드문 모습이다.
중국 베이징에 다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며 한인 밀집 지역 왕징 내 한식당 밀집 건물 '한국성'에 인적이 드문 모습이다.
사진-연합뉴스

앵커: 북한당국이 지난 27일 무역기관 간부들을 대상으로 비상회의를 소집하고 북중무역재개 시기를 다시 연장한다는 방침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경을 마주한 중국 랴오닝성, 지린성 등 동북지역의 코로나 재확산 때문이라고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손혜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안북도의 한 무역 간부 소식통은 28일 “어제(27) 도 내 무역기관 간부들의 비상회의가 도당 회의실에서 대면회의로 진행되었다”면서 “회의에서는 6월 중순 이후 재개하기로 통지되었던 조-중 국경무역을 또다시 연장한다는 당국의 지시가 전달되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회의에서는 공식 무역을 왜 또다시 연장하는지에 대한 정확한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면서 “다만 국경을 마주한 료녕성 등 동북 지역에서 코로나 비루스가 또다시 퍼지고 있다며 단동-신의주세관으로 들어오고 있는 긴급물자 방역에 만반을 다하라고 강조하는 것으로 보아 국경무역을 통한 코로나 전염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특히 이날 회의에서는 코로나 비루스보다 더 무서운 것은 남조선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이 내부 세력과 손잡고 최고수뇌부를 무너뜨리려고 음으로 양으로 책동하는 것이라고 역설하였다면서 마치 무역기관 간부들이 남조선과 내통하고 있는 것으로 의심하는 분위기를 조성해 참석자들을 긴장시켰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또 무역 간부들의 사업부진 실태도 비판되었는 데, 각 무역기관들은 국경무역이 재개될 경우 중국대방과의 사업계약 건이 얼마나 성사될 수 있는지 보고하도록 했다”면서 “이를 두고 회의 참가자들은 당국이 코로나 재확산 방지를 핑계로 국경무역재개를 연장하고 무역기관 간부들을 물갈이 하려는 게 아니냐는 의문을 드러냈다”고 주장했습니다.

같은 날 중국 대련에 주재하는 북한의 한 무역일꾼은 “코로나 사태로 장기간 세관이 막히고 무역이 차단되자 경제난에 직면한 당국은 여러 번 국경세관무역을 재개하려고 시도하였다”면서 그러나 우리가 무역을 재개하자고 중국에 요청하면 중국의 반대로 무산되었는데 6월에는 중국 여러지역에서 코로나가 재확산 조짐을 보이자 이번에는 우리가 공식무역 연기를 결정한 것 같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전세계적으로 코로나 전염이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어 조-중 국경무역이 언제 공식 재개될지는 장담하기 어렵게 되었다”면서 “이에 당국은 각 무역회사들에 비공식으로 들어오고 있는 긴급물자의 수입량을 더 늘리도록 지시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이에 무역일꾼들은 비공식 무역으로 긴급물자를 들여오자면 훨씬 많은 경비를 지불하기 때문에 중국업체와 운수회사에 좋은 일만 시키고 있다”면서 무역일꾼들이 가장 우려하는 점은 비공식무역에만 의존할 경우 중국업체의 콧대를 세워주며 대중국 무역에서 우리 입지가 점점 좁아지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