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중국기업들 대북투자계약 철회 요구

서울-김지은 xallsl@rfa.org
2020-02-1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중국 랴오닝성 단둥해관 주변 중국인과 조선족이 운영하는 무역회사들.
중국 랴오닝성 단둥해관 주변 중국인과 조선족이 운영하는 무역회사들.
/연합뉴스

앵커: 작년에 북한과 투자계약을 체결한 일부 중국기업들이 계약철회를 요구하고 나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풀릴 기미를 보이지 않자 투자의 실익이 없다고 판단한 중국 업체들이 계약 철회를 요구하고 나선 것이라고 현지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관련소식 김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양시의 한 간부소식통은 11일 “요즘 평양은 코로나비루스 사태로 민심이 흉흉하게 변하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작년에 투자계약서를 작성하고 계약금까지 지불한 일부 중국기업들이 투자 철회를 요구하고 나서 당국을 궁지에 몰아넣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지난 음력설 즈음에 중국 ‘조선투자기업연합회’ 소속 기업인들이 조선을 방문해 평양 만수대의 김부자동상에 헌화하는 등 조-중 친선행사를 가졌다”면서 “행사를 마치고 투자진행전망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에서 몇몇 기업인들이 투자를 철회하겠다는 뜻을 밝혀 파문이 일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행사에 참가한 일부 중국인 투자자들은 미리 작심한 듯 투자계약을 무효화 하겠다고 선언했고 우리 측 간부들이 거세게 항의하는 살벌한 분위기가 연출되었다”면서 “특히 철제품 관련 자재를 투자하기로 한 중국 기업인들은 하나 같이 투자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우리나라에서 부족한 철제품은 주로 건축용 강재인데 이를 중국에서 수입하는 것은 미국과 유엔의 경제제재가 풀리지 않는 한 불가능하다”면서 “대북제재의 해제, 내지는 완화를 기대하고 투자를 결정했던 중국 기업인들이 투자자체를 없던 일로 하자고 나온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투자철회를 요구하고 나선 기업들은 지난해 투자계약을 맺으면서 계약금까지 지불했다”면서 “그러나 현재 조성된 정세로 보아 철제품건자재를 중국에서 들여오기는 어렵다고 판단해 계약금을 포기하고서라도 투자계약을 철회하려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 평양시의 또 다른 무역간부소식통은 12일 “작년 중반까지만 해도 중국투자기업들은 조만간 대북제재가 완화될 것으로 보고 조선에서의 독점사업권을 따려고 앞 다퉈 투자계약을 체결했다”면서 “하지만 조미관계가 점점 더 부정적으로 흐르는 것을 보고 조-중합작사업의 전망이 없다고 판단해 발을 빼려는 것”이라고 증언했습니다.

소식통은 “철강산업 외에도 대부분의 중국 투자자들은 대북제재의 완화를 전제로 하고 조선에 투자한 기업인들”이라면서 “대북제재가 머지 않아 완화될 것이라는 우리(북한)당국의 말만 믿고 ‘조선투자기업연합회’를 결성해 조선에의 투자를 결정한 사람들”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일부 중국투자자들은 이미 지불한 계약금마저 포기하면서 투자를 철회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면서 “이에 우리(북한)측에서는 김재룡 내각총리까지 나서 계약철회 결정을 재고해줄 것을 간청한 것으로 들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하지만 일부 중국투자자들은 투자계약을 무효화 하고 계약금을 돌려줄 것을 요구하고 있어 설득이 쉽지 않은 것으로 안다”면서 “미국의 제재가 완화된다는 것을 전제로 투자를 결정했기 때문에 투자계약 무효화 요구도 정당하다며 투자철회의 뜻을 굽히지 않고 있어 당국을 곤혹스럽게 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