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당국 비난하는 주민 찾아내 처벌 지시

서울-김지은 xallsl@rfa.org
2020.02.28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nk_ppl_border_area-620.jpg 중국에서 바라본 북한 신의주 공단지역에 북한 주민들이 옹기종기 모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북한당국이 국경지역에서 불평불만을 일삼는 주민들을 조사해 처벌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코로나19, 즉 신형코로나비루스 사태로 인해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국경지역 주민들이 당국에 불만을 제기하자 이를 단속해 입막음을 하는 것이라고 현지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김지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함경북도의 한 주민소식통은 26일 “요즘 국경 일대 주민들 속에서 신형코로나비루스 예방대책으로 인한 생활고를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국경을 봉쇄하고 주민이동을 차단하는 바람에 생계활동이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신형코로나비루스 사태이후 물가는 폭등하는데 보따리 무역이나 강밀수 등 생계활동이 모두 막혀 생활고를 겪는 주민들 속에서 당국을 원망하는 목소리가 분출되고  있다”면서 “전염병을 막기 위한 비상조치를 시행했으면 그에 따른 당국의 지원대책이 나와야 하지 않느냐며 당국을 원망하고 있다”고 증언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국경지역 주민들의 당국에 대한 비난이 도를 넘겼다고 판단한 중앙에서 당국에 대한 불평불만을 이야기 하는 주민들을 찾아내 단속하라는 특별 지시를 사법기관들에 내린 것”이라면서 “중앙에서도 신형코로나로 인해 조성된 현재의 주민 정서가 매우 불안하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강력한 처벌로 위협하면서 주민들의 입을 틀어막으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몇 개월 전까지만 해도 대북제제로 우리경제가 아무리 어렵다고 하지만 국경지역 주민들은 보따리 무역과 장마당 장사로 그럭저럭 살아갈 수 있었다”면서 “하지만 신형코로나 사태로 인한 국경봉쇄가 시작되면서 물가는 치솟고 장사활동은 전혀 할 수 없어 주민들이 하루 세끼 먹는 것도 힘들게 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 양강도의 한 주민소식통은 같은 날 “일부 주민들은 당국이 지나치게 중국에 의존하는 것을 비판하고 있다”면서 “식의주 모든 면에서 중국에만 의존하다보니 국경봉쇄가 시작되자 주민생활 수준이 바닥으로 곤두박질 치는 게 아니냐며 당국을 비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심각한 생활난으로 곤경을 겪고 있는 국경 일대 주민들의 불만이 당국에 대한 비난여론으로 번지자 중앙의 내부지시가 국경 지역 사법기관에 하달되었다”면서 “끼리끼리 모여 정부를 비난하거나 당국의 지시에 불평불만을 터뜨리는 자들을 찾아내 처벌하라는 내용”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본래 국경지역 주민들은 강무역(밀수)과 보따리 장사로 안쪽(내륙) 사람들보다 그런대로 살기가 괜찮았다”면서 “하지만 신형코로나비루스가 발생하고 나서 당국의 통제로 생계활동이 완전히 막히면서 민심이 흉흉해 지고 당국에 대한 원망이 분출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국경일대 주민들은 신형코로나비루스 예방을 위해 길거리에 나다니지 말고 끼리끼리 모이지도 말라는 당국의 지시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면서 “당국의 지시를 따르다가 앉아서 굶어죽게 되었다며 울분을 터뜨리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COMMENTS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