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코로나19 와중에 주민노력동원 준비

서울-김지은 xallsl@rfa.org
2020-03-0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중국 랴오닝성 단둥 외곽에서 바라본 북한 국경지역에서 북한 주민들이 작업 중 휴식을 취하고 있다.
중국 랴오닝성 단둥 외곽에서 바라본 북한 국경지역에서 북한 주민들이 작업 중 휴식을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북한당국이 코로나19, 즉 신형코로나 사태가 끝나지도 않았는데 벌써부터 국가대상건설 등에 주민 노력동원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올해에도 현금을 바치면 노력동원에서 면제해주겠다며 주민들에게 돈을 내도록 종용하고 있다고 현지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김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함경북도의 한 주민소식통은 2일 “신형코로나비루스 방역을 위해 모든 집체모임을 금지시킨 당국이 요즘 들어 국가대상 건설장에 주민노력을 동원할 준비를 하기 시작했다”면서 “신형코로나비루스 사태가 웬만히 수그러들면 대대적인 노력동원이 있을 것임을 예고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3월 초부터 도내 각 기관 기업소들에 각종 국가대상건설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설 것을 독려하는 중앙의 지시가 하달되었다”면서 “그동안 신형코로나사태로 일시 중단했던 국가대상건설과 도내 대상건설, 각종사회동원이 대대적으로 재개될 것임을 예고하고 있다”고 증언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중앙의 지시에 따라 각 공장 기업소 단위와 인민반들에서 대상건설에 동원될 노력의 선발작업에 착수했다”면서 “노력동원기간은 3개월인데 대체노력이 제때에 꾸려지지 않으면 6개월에서 1년까지 건설현장에 머물러야 하기 때문에 어떻게든 노력동원을 회피하려는 주민이 많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특히 삼지연시건설과 단천수력발전소건설과 같은 주요 대상건설은 노동강도가 높아 누구든지 회피하려고 한다”면서 “때문에 기업소 간부들은 국가대상 건설에 나가지 못 할 사람은 대신 현금을 바치라고 노골적으로 주문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청진시의 경우, 각급 단위 기관 기업소에서 제시한 사회동원 지원자금(노력동원 회피자금)은 다소 차이가 있으나 대개 한 사람 당 인민폐 100위안에서 300위안까지 바치고 있다”면서 “지원자금을 내지 않고 노력동원을 회피하면 무직자로 처리되어 사법절차에 따라 처벌을 받게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같은 날 “3월에 들면서 당국이 각종 사회노력동원을 예고하고 주민들로부터 사회동원 지원자금을 거두고 있다”면서 “인민반 회의에서는 노력동원에 나올 수 없으면 지원자금을 바쳐야 한다며 노골적으로 현금을 요구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중앙에서 지난 2월까지만 해도 신형코로나비루스 방역을 위해 조직적인 모임과 집체활동을 금지하라는 지시를 내리더니 이달 들어서는 대상건설에 대한 사회적 지원을 강조하고 있다”면서 “노력동원에서 제외되는 일수를 따져 1주일, 1개월, 1년으로 차등 책정해서 노력지원금을 받아내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인민반에서 제시한 사회 동원의 노력지원(동원회피)금은 1주일에 중국돈 10원이지만 1개월은 30원, 6개월은 150원, 1년은 300위안으로 책정되었다”면서 “중국돈 300원만 내면 1년 내내 노력동원에 참가하지 않아도 된다는 얘기”라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대북제재에 이은 신형코로나 사태로 생계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은 당국이 노력동원을 핑계로 주민들에게 지원자금까지 부담시키는 데 대해 분노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