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주민들, 판문점 회담 후 미군유해발굴에 관심

서울-김지은 xallsl@rfa.org
2019-07-0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지난해 7월 북한 원산에서 미국 국방부 관계자들이 미군 유해가 담긴 상자에 못을 박고 있다.
지난해 7월 북한 원산에서 미국 국방부 관계자들이 미군 유해가 담긴 상자에 못을 박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앵커: 지난 6월 30일 판문점에서 전격적으로 이뤄진 미북정상회동 이후 일부 북한주민들 속에서 한국전 당시 사망한 미군유해 문제가 다시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미군유해와 유류품을 발굴해 보관하고 있는 주민들은 미국측이 보상금을 주고 유해를 송환해갈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현지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관련 소식 김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주 중국에 나온 북한의 한 무역부문 간부 소식통은 3일 “얼마 전 군부계통의 한 관계자로부터 자신이 발굴해 보관하고 있는 미군유해를 보상금을 받고 거래할 수 있는지 알아봐 달라는 제의를 받았다”면서 “고위 간부인 이 관계자는 현재 자신이 갖고 있는 미군 유해를 미국으로부터 보상금을 받고 넘기기를 원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이 군 간부가 미군의 유해를 어떤 경로를 통해 확보했는지 알 수 없으나 유해발굴에 동원되었던 군부대에서 빼낸 것이 아닌가 의심된다”면서 “미국과 거래를 원하는 미군 유해 관련 자료는 여러 장의 사진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이 군 관계자는 어떤 근거에서인지 유해 한 구당 10만 달러의 금액을 제시했다”면서 “만약 이번 거래가 성공적으로 성사되면 보상금을 반반 나눠 갖자는 제안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하지만 내가 아는 바로는 한 번도 미군유해가 개인적으로 거래된 적이 없다”면서 “그런데다 사진으로만 보여주는 것이어서 군번이나 유품을 제외하고는 미군 유해가 진짜인지 가짜인지 구별하기도 어려운 실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양강도의 한 소식통은 같은 날 “3차 조미수뇌회담이 후 일부 주민들 속에서 또 다시 미군유해를 확보하면 큰 돈벌이가 될 것이라는 얘기가 돌고 있다”면서 “조미관계가 정상화 되면 미국이 제일 먼저 하는 일이 6.25 전쟁당시 사망한 미군유해 찾기일 것이라고 예상하기 때문”이라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미군 유해는 당국이 직접 관할하는 문제여서 개인이 발굴해 보상금 거래를 하다 발각되면 엄중한 처벌을 면치 못할 것”이라면서 “주민들도 미군유해는 당국의 철저한 통제하에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워낙 큰 돈을 벌 수 있다는 기대감 때문에 모험을 서슴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조미수뇌상봉 이후에도 주민들 속에서 미군유해를 발굴하면 큰 돈을 만질 수 있다는 기대감이 높아졌었다”면서 “싱가포르 합의문의 4번째 조항에 미군 전쟁포로, 실종자 유해의 즉각 송환이 포함되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심지어 일부 돈주들은 유해 발굴현장에 동원된 군부대 간부들에게 접근해 돈을 주고 미군유해를 확보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비록 유해가 진짜 미군인지 진위여부를 과학적으로 증명할 방법은 없지만 각종 유류품과 함께 발견된 유해는 나중에 큰 돈이 된다는 생각에서 투자의 대상이 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