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국경 1킬로내 접근자 사살' 긴급포고문 발표

서울-김세원 xallsl@rfa.org
2020-08-2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과 중국의 국경 사이에서 보초를 서고 있는 북한 군인.
북한과 중국의 국경 사이에서 보초를 서고 있는 북한 군인.
Photo courtesy of Flickr/Roman Harak

앵커 : 북한당국이 조-중 국경연선 1킬로 안에 접근하는 대상(사람)에대해서는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즉시 사살한다는 긴급포고문을 발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김세원기자가 보도합니다.

함경북도의 한 주민 소식통은 26일 ”오늘 오전 회령시 사회안전부에서 조-중 국경연선지역 1킬로 안에 들어서는 대상에 대해서는 이유불문하고 사살한다는 사회안전성의 긴급포고문을 포치했다”면서 “긴급포고문의 효력은 오늘 0시부터 발효되며 신형코로나비루스가 없어질 때 까지 조-중 국경연선 전지역에 적용된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긴급포고문은 중국인과의 접촉을 통한 신형코로나감염 차단에 중점을 두고 발표됐다”면서 “중국에서 물건이나 돈을 받아야 한다는 명분으로 국경연선으로 접근할 경우에는 그가 누구이건 가차없이 쏘아 죽인다는 것이 긴급포고문의 기본내용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포고문 발표 후 해당지역 안전부에서는 ‘현재 우리 나라에만 신형코로나가 퍼지지 않아 적들이 국경연선을 통해 신형코로나비루스를 우리 내부에 침투시키려 하고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면서 “국경연선지역 주민들은 경각성(경각심)을 높여 적들의 준동에 맞서 낮선자들에 대한 신고체계를 철저히 세울 데 대하여 강조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오늘부터 국경연선지역 사회안전부 안전원들에게도 실탄이 공급되었다고 공표했다”면서 “오늘부터 어떤 이유이건 국경연선지역 1킬로 안에 들어갔다가 그 누구의 총에 맞아 죽어도 누구도 책임을 지지 않는다며 엄포를 놓았다”고 언급했습니다.

이번 포고문은 함경북도 뿐 아니라 평안북도와 자강도, 양강도 등 국경지역 연선에 모두 해당되는 것으로 안전부 측에서 당국자가 주민들을 소집해 그 내용을 직접 읽어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의 한 군관련 소식통은 26일 “25일 오후 5시경 국경연선1킬로 안에 들어서는 대상에 대하여 이유에 상관없이 사살할 데 대한 최고사령부의 긴급전신지시문이 하달됐다”면서 “최고사령부 긴급전신지시문은 26일 0시부터 효력을 발생한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최고사령부의 긴급지시문에 따라 오늘부터 국경경비 근무에 진입하는 군인들은 공포탄을 전부 빼고 실탄만 장진한 채 경비근무를 수행하게 된다”면서 “국경지역에 악명 높은 폭풍군단을 투입하더니 그것도 모자라 이제는 자기 부모형제에게 실탄을 발사하라는 지시가 하달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오늘 오전에 사회전반에 사회안전성의 이름으로 국경연선지역 1킬로 안에 들어서지 말라는 당국의 긴급포고문이 포치된 것으로 안다”면서 “주민들은 생계가 어렵더라도 당분간은 국경연선 1킬로 안에는 얼씬도 하지 말아야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6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정치국확대회의 주재 소식을 전하며 이번 회의에서 국가비상방역태세를 점검하고 방역사업을 더욱 개선 강화하기 위한 문제들을 심도있게 토의 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북한은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 방역을 ‘인민의 안녕, 조국의 안전과 직결돼 있다’고 강조하고 국가존폐의 문제라고 표현하며 위기상황에 대응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대북제재와 신형코로나 사태로 경제위기에 봉착한 북한당국이 주민들의 불만을 억누르고 탈북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국경봉쇄정책에 지금까지 유례를 찾을 수 없는 초강수를 두고 있다는 게 소식통들의 설명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