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중앙당 간부 뇌물혐의로 오지 추방”

서울-김세원 xallsl@rfa.org
2020-09-01
Share
flood_farm.jpg 사진은 북한 간부들이 침수된 논에서 복구 작업을 지휘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중앙당의 한 간부가 뇌물수수 혐의로 해임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임된 간부는 가족과 함께 황해도의 오지 농장으로 추방되었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김세원기자가 보도합니다.

익명을 요구한 평양시의 한 간부 소식통은 1일 “지난 8월 중순 중앙당 간부부의 한 간부가 자신의 직권을 이용해 뇌물을 받은 혐의로 해임 철직되었다”면서 “해임된 해당 간부는 가족과 함께 황해남도의 오지 농장으로 추방되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해임된 간부는 중앙당 간부부에서 지방당 조직의 간부사업(인사) 담당자로 간부사업을 미끼로 지방당 간부들로부터 수년에 걸쳐 거액의 딸라(달러)를 받아 착복했다”면서 “해당 간부의 지속적인 뇌물 요구에 불만을 품은 지방당의 한 간부가 중앙당조직지도부에 신소를 함으로써 해당간부의 비리가 밝혀지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착복한 금액은 10만 달러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지난 2월 말 부정부패 혐의를 받는 당 고위간부들을 해임한 뒤 당국은 지속적으로 간부사회에 대한 단속을 펴는 한편 간부들의 부정부패 행위를 공개적으로 지적하며 근절을 촉구해왔다”면서 “하지만 해당 간부는 이 같은 당국의 지시를 아랑곳 하지 않고 지방 간부들에게 지속적으로 뒷돈을 요구하다가 처벌을 받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중앙당 간부들이 지방당 간부들과 하부단위 간부들에 뇌물을 요구하는 행위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라면서 “이번에 해임된 간부뿐 아니라 중앙의 또 다른 간부들도 뒷조사를 해보면 한 사람도 깨끗한 사람이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이번에 처벌된 간부도 중앙에 든든한 뒷배가 있으니 부정부패를 저질러 왔을 것”이라면서 “중앙당 간부부에서 간부사업 직책을 맡으려면 확실한 뒷배가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고 오랜 기간 뇌물을 받아먹었는데도 오지 추방으로 끝난 것은 이 간부가 확실한 뒷배를 가지고 있음을 말해준다”고 주장했습니다.

소식통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당중앙(김정은)의 간부사회 부정부패에 대한 경고가 지위고하와  어떤 뒷배를 갖고 있어도 가리지 않는다는 사실이 밝혀진 셈이어서 중앙의 간부들이 모두 긴장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오랜 기간 뇌물에 맛을 들인 중앙당 간부들의 부정부패 행위가 근절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 평양시의 또 다른 소식통은 1일 “지난 8월 중순 중앙당 간부부의 간부가 자신의 권력을 이용해 지방의 당 간부들로부터 수년간 거액의 딸라(달러)를 받은 것이 밝혀져 해임된 것으로 전해졌다”면서 “해임된 간부는 가족과 함께 황해도 오지 농촌으로 추방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중앙의 간부들이 해임되어 오지 농촌으로 내려갈 때에는 두 가지 부류로 나뉜다”면서 “해당간부 혼자 지방으로 내려가는 경우에는 일정 기간 혁명화를 하고 나서 해당 부서로 복귀할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이고 가족과 함께 내려갔다는 것은 혁명화로 끝나는 게 아니라 간부대열에서 완전 배제되어 다시 회복하기 어려운 처벌을 받았다는 의미로 봐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당국에서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중앙당 간부들이 조직별 부서별로 자체비판서를 제출하도록 지시하는 등 부정부패와의 투쟁을 벌이는 모습을 연출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당국이 간부들의 처우를 대폭 개선해주지 않는 한 뇌물과 상납금으로 유복한 생활을 해온 중앙간부들의 부패행위를 근절시키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소식통들은 북한당국이 대북제재와 신형코로나 감염증으로 생활고를 겪는 주민들의 불만을다독이기 위해 최근 들어 뒷돈과 특권 행세에 물들어 있는 간부사회의 기강을 다잡는 행보를 연이어 보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