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태풍피해복구 동원 군부대들 이달 말까지 철수 명령

서울-김세원 xallsl@rfa.org
2020-11-10
Share
flood_recovery_b 북한이 군인과 주민 등을 동원해 수해복구 사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북한당국이 태풍피해복구 건설에 동원된 군부대들에 이달 말까지 철수 명령을 하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건설중인 살림집의 완성여부와 관계없이 철수하라는 지시라고 현지 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김세원기자가 보도합니다.

익명을 요구한 평양시의 한 군관련 소식통은 10일 “전국의 태풍피해복구에 동원된 군부대들에 이달 말까지 현지에서 철수하라는 총사령부 명령이 지난 3일 하달됐다”면서 “이에 따라 피해복구현장에 동원된 군부대들은 늦어도 오는 25일까지 원 소속부대로 복귀해야 한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피해복구건설에 동원된 군부대들을 이달 말까지 철수하도록 지시한 배경에는 12월부터 시작되는 동계훈련과 관련이 있다”면서 “인민군안의 모든 군부대들은 그 어떤 조건과 이유를 불문하고 12월 동계훈련에 반드시 참가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피해복구건설에 동원된 군부대들은 총사령부의 명령에 따라 살림집건설 마무리작업을 하는 한편, 철수준비에 들어갔다”라면서 “함경남도에 파견된 일부 군부대들은 기후 변동과 자재보장이 늦어져 맡은 피해지역의 살림집 내부 마감도 못한 채 철수해야 하는 상황에 놓여있다”라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당국에서는 군인들을 피해복구 건설현장에 파견할 당시에는 기차편성을 비롯해 이동수단을 우선적으로 보장해주었다”라면서 “그러나 이번에는 군부대들에 이달 말까지 철수하라는 명령만 내렸을 뿐 국가적 차원에서 이동수단을 보장해준다는 지시가 없어 해당 군부대 지휘관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함경남도의 한 주민 소식통은 같은 날 “이달 초 검덕지구 피해복구에 동원된 군부대들에 총사령부의 철수명령이 하달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현재 건설중인 피해복구 살림집 완성여부와는 상관없이 이달 말까지 부대로 복귀하라는 게 총사령부의 지시”라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총사령부의 갑작스런 철수명령에 일부 군부대 지휘관들은 당황해 하고 있다”면서 “수많은 병력과 건설기재들을 이동하려면 이동수단들이 보장되야 하는데 군인들을 태우고 갈 차량과 연유 등 부족한 게 한두가지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이 해(올해) 말까지로 계획됐던 살림집 건설이 갑작스럽게 변경되어 일부 미완성 된 살림집들을 그냥 두고 떠나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미처 완성되지 않은 살림집들은 해당 기관 기업소나 입주하는 주민이 알아서 완성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당국에서는 군부대들에 철수명령만 내렸을 뿐 철수하는데 필요한 구체적인 이동계획이나 이동수단을 보장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때문에 피해복구현장에 동원된 각 부대는 자체로 이동수단을 마련해야 하는 부담을 떠안게 됐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북한 매체인 메아리는 지난 달 19일 “조선노동당 제8차대회를 향한 80일 전투에서 승리의 개가를 높이 울려갈 열의를 안고 함경북도 피해복구 전구로 달려간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건설자들이 집단적 혁신을 일으키고 있다”면서 “이들은 맹렬한 공격전을 들이대며 80일 전투 이전에 비해 공사속도를 1.2배 끌어 올리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