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통계청 “2019년 남북 1인소득 격차 27배”

서울-이정은 leeje@rfa.org
2020-12-28
Share
한국 통계청 “2019년 남북 1인소득 격차 27배” 평양의 한 주민이 석탄 더미 옆에서 손수레를 끌고 있다.
AP PHOTO

앵커: 지난 2019년 한국과 북한 주민 간의 1인당 소득 격차가 더 늘어났다는 한국 통계청의 보고서가 발표됐습니다.

서울에서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2019년 북한의 1인당 국민총소득은 약 1287 달러로 전년도의 1305 달러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 통계청은 28일 발표한 북한의 주요 통계지표보고서에서 한국은행의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같은 해 한국의 1인당 국민총소득은 34172 달러로 북한의 약 27배에 달했습니다.

남북간 1인당 소득 격차는 200921, 2016 23, 2018 26배를 기록하는 등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2019년 북한의 국내총생산(GDP)은 전년 대비 0.4% 증가해 2016년 이후 3년 만에 북한 경제가 소폭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년에 비해 농림어업과 건설업 생산이 증가로 전환하고 광공업 생산의 감소폭이 축소됐기 때문이라는 설명입니다.

같은 해 북한의 쌀, 보리 등 식량 작물 생산량은 전년 대비 1.8% 증가한 464만 톤에 달했습니다.

2016년 이후 2년 연속 감소해왔던 석탄 생산량도 2019년에는 전년 대비 11.8% 증가한 221만 톤을 기록했습니다.

반면 철광석 생산량은 1990년 이후 최소치인 283만 톤으로 급감했습니다.

조강, 즉 가공하지 않은 강철 생산량과 시멘트 생산량도 2016년부터 지속적으로 감소해 지난해 각각 68만 톤, 560만 톤으로 집계됐습니다.  

통계청은 또 한국의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자료를 인용해 2019년 북한의 무역 총액이 전년 대비 14% 늘어난 32.4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대북제재의 영향으로 2018년 교역액이 대폭 감소해 이에 따른 기저효과 등이 반영됐다는 설명입니다.

지난해 북한의 최대 수출 품목은 전체의 약 18%를 차지한 시계 및 부분품으로 조사됐습니다. 해당 품목의 수출액은 전년 대비 약 58% 증가했습니다.

이는 북한이 대북제재를 우회하는 외화벌이 수단으로 시계 부품 등 임가공 제품 수출을 육성한 결과인 것으로 풀이됩니다.

다만 올해는 코로나19, 즉 신형 코로나바이러스(비루스)의 유입을 막기 위해 북한이 북중 국경을 봉쇄하면서 올 하반기에는 이마저도 거의 중단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장호 대외경제정책연구원 통일국제협력팀장 (지난 4일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주최 ‘2020 DMZ 평화경제 국제포럼’): 제재 확산 이후 수출이 확대된 것 중 하나가 시계 부품입니다. 북한이 신규 육성사업으로 제재를 우회하면서 외화를 획득할 수 있는 수단으로 육성했는데 2020년 원부자재 수입은 전혀 이루어지지 않았고 수출은 7월까지 이루어지다가 8, 9, 10월에는 수출이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북한의 임가공 수출이 중단됐다고 보여집니다

수입 품목의 경우 ‘광물성연료·광물유가 전체의 12%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쌀·옥수수 등 곡물 수입액은 전년 대비 242% 급증했습니다.

보고서는 또 2019년 북한의 인구는 2525만 명으로 같은 해 5171만 명을 기록한 한국 인구의 절반 수준이었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북한의 기대 수명은 남성은 66.7, 여성은 73.5세로 남성 80, 여성 85.9세인 한국의 기대 수명에 비해 10년 이상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유엔의 추계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20년까지 북한의 합계출산율은 1.91명으로 한국보다 0.8명 높았으나 남북 양측의 출산율은 모두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