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거주지 이탈해 타지역서 돈벌이 하는 주민 단속

서울-이명철 xallsl@rfa.org
2020-10-08
Share
gather_water_b 남포 인근의 한 협동농장에서 농장원이 밭에 줄 물을 퍼고 있다.
ASSOCIATED PRESS

앵커: 북한당국이 거주지를 무단이탈해 다른 지역에 나가 돈벌이를 하고 있는 주민들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협동농장 농장원들 속에서 거주지 무단이탈자가 많아 농업생산에 지장이 많다고 현지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이명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안남도의 한 간부 소식통은 7일 ”사회안전성 지시에 따라 전국적으로 거주지 이탈자들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사업이 시작됐다”면서 ”각 지역 도안전국에서는 시,군,구역, 리에 있는 안전부들과 분주소(파출소)들에 지시하여 담당지역 거주자들의 거주 실태조사에 착수하였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이번 거주지 무단이탈자에 대한 조사의 배경에는 협동농장들에서 바쁜 농번기에 많은 농장원들이 돈벌이를 위해 거주지를 이탈하는 문제와 관련되어 있다”면서 ”평안남도 도안의 협동농장들에서만 200여명에 달하는 농장원들이 거주지를 무단 이탈하여 순천시와 덕천시, 북창군, 은산군에 있는 광산들에 나가 불법으로 탄과 광석을 캐는 일을 해주고 돈벌이를 하는 것으로 파악되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농장들에서는 많은 농장원들이 장기간 농장에 출근하지 않은 관계로 가을을 앞둔 시기에 큰 차질을 빚고 있다”면서 ”올해 같은 경우에는 태풍을 비롯한 자연재해로 농작물 피해가 크다보니 올겨울 닥쳐올 생계난을 걱정하는 농장원들이 농장을 빠져나가는 바람에 농사 일손 부족이 더 심화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평안남도에는 주민들이 돈벌이를 할 수 있는 탄광, 광산이 많다 보니 이번 검열에서 집중검열 대상지역으로 지정되었다”면서 ”검열이 시작되자 해당 탄광들과 광산들에서는 비법적으로 채용하여 일을 시키던 주민들을 내보내고 있지만 광산 간부들은 광산 노력을 비법적으로 고용한데 대한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사회안정성 주도로 진행되는 거주지 무단 이탈자에 대한 검열은 무직업자, 소속직장 이탈자들을 대상으로 진행되고 있다”면서 ”소속 종업원이 외지로 많이 빠져나간 협동농장과 공장 기업소들에서는 8.3 대상 (매달 일정액을 바치는 대가로 출근을 면제해주는 것)에 대한 행선지 파악과 빠른 시일 내에 데려오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중앙에서는 검열을 통해 10월안으로 거주지를 이탈한 주민들을 요해하여 원 소속 단위에 보내주기 위한 사업을 진행하는 것”이라면서 ”공장이나 광산 등 비법적으로 노력을 채용하여 일을 시키는 대상들에 대한 엄격한 처벌을 예고하고 있지만 주민들은 먹고살길을 열어주지 않고 강압적인 통제만을 고집하는 당국의 태도를 비난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