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군인들에 대한 사상교양 강화

서울-이명철 xallsl@rfa.org
2018-06-1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 군인들이 압록강변의 감시카메라 주변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북한 군인들이 압록강변의 감시카메라 주변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ASSOCIATED PRESS

앵커: 최근 잇달아 개최된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북한군이 군대 내 해이된 분위기를 다잡고 군 기강을 바로 세우기 위한 사상교양사업을 한층 강화했다고 내부 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이명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안북도의 한 소식통은 14일 “최근 최고사령부(당중앙)에서 각급 부대별로 당 정치사업을 강화하여 모든 간부들과 병사들이 섣부른 평화에 대한 환상을 가지지 않도록 하기 위한 사상교양을 강도높게 진행할 것을 지시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최근 북남, 북미수뇌회담과 관련해 군인들이 평화가 저절로 이뤄질 것으로 생각하고 싸움준비를 소흘히 하거나 군 기강이 해이되는 현상이 나타나지 않도록 인민군총정치국을 비롯한 각급 부대 정치부들에서 사상교양 사업을 투철하게 진행할 데 대하여 지시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인민군대는 시시각각으로 전해지는 현재의 외부 정세변화에 귀를 기울이지 말 것을 요구했다”면서 “군대는 어떠한 경우에도 시간을 쪼개가며 싸움준비에서 걸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든 힘을 집중해야 한다는 내용”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 평안남도의 한 소식통은 “최근 당중앙(김정은)의 직접 명령으로 인민군의 기강을 다잡으라는 지시가 각 군 부대에 하달되었다”면서 “지시문에는 원수님의 탁월한 영도로 북남, 북미수뇌상봉이 실현되었고 공화국의 대외적 권위는 나날이 높아가고 있다고 적시했다”면서 ”한반도의 평화를 보장하기 위한 원수님의 의도를 확고히 실현하는 데에서 인민군대의 역할이 중요하므로 유사시 대응전력을 최대한으로 끌어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최근의 급변하는 정세에 대비해 총정치국, 인민무력부, 총참모부에서 각 부대들을 대상으로 군 기강확립을 촉구하는 지시문을 수시로 내려보내고 있다”면서” 각 부대들에서는 상부지시를 실행하기 위한 교양사업계획을 세우고 관하 부대들의 실천 상황을 수시로 파악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대부분의 부대들은 지시 관철을 위한 계획만 세워놓고 집행하지 못하거나 형식적으로 실행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하급 단위 지휘관들속에서는 아무런 보장도 없이 오직 강압적인 방법으로 내리먹이는 지시만 남발하는 상부에 대해 속으로 불만을 품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북한 조선중앙TV는 14일 미북 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활동 영상을 공개하고 이번 회담을 ‘세기적 만남’이라고 평가했습니다. 40분 분량의 이 기록영화는 특히 지난 12일 열린 회담을 부각하면서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만남과 관련해 "적대와 불신의 과거가 끝장나고 대화와 협력의 미래가 시작되는 역사의 이 순간을 전 세계가 지켜보았다"고 소개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