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2032년 올림픽 공동개최 의향 서신 IOC에 전달

서울-노재완 nohjw@rfa.org
2018-11-02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오른쪽 두번째)이 2일 북측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린 남북체육분과회담을 마친 후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오른쪽 두번째)이 2일 북측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린 남북체육분과회담을 마친 후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남북이 오는 2032년 올림픽 공동 개최 의향을 담은 서신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전달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서울에서 노재완 기자 보도합니다.

남북은 2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체육회담을 열고 공동보도문을 채택했습니다.

남북은 공동보도문에서 오는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 의향을 담은 서신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공동으로 전달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또한 2020년 도쿄올림픽을 비롯한 국제경기들에 공동으로 진출하고 단일팀 출전을 위한 실무적 문제를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먼저 내년 1월 남자 세계송구(핸드볼)선수권대회 참가 문제부터 실행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회담에 참석한 한국 측 수석대표인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은 도쿄올림픽 단일팀 출전과 관련해 “단일팀 종목은 아직 확정된 것이 없다”며 “협회와 선수들의 동의를 전제로 해 종목을 선정하면 남북이 협의를 거쳐 국제연맹과 합의하는 방식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세계핸드볼선수권대회 단일팀의 경우 국제핸드볼연맹과 대한핸드볼연맹이 단일팀 구성에 합의한 상태로 대회 전에 남북이 장소와 일정을 정해 합동훈련을 할 예정입니다.

노태강 한국 문체부 2차관: (자카르타 아시안게임에서) 누구도 예상 못 했던 카누 용선 금메달을 땄습니다. 이건 역사에 기록될 일입니다.

원길우 북한 체육성 부상: 우리 체육이 큰 역할을 해서 북남 관계발전과 평화번영을 지향하는 우리 인민들에게 큰 기쁨을 안겨줬다고 생각합니다.

남북은 또 체육분야에서 공동의 발전을 위해 상대측 지역에서 개최되는 국제경기에도 적극적으로 참가하기로 결의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날 평양에서는 남북 태권도 시범단의 합동 공연이 열렸습니다.

남북은 태권도 통합을 촉진하기 위해 공동기구를 마련하고 남북 공동훈련센터 설치를 협의하기로 하는 등 태권도 교류에서도 진전을 이뤘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