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청소년 교육수준, 저소득국가 대비 높은 편”

워싱턴-지예원 jiy@rfa.org
2018-11-2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평양 과학기술전당에서 태블릿 PC로 학습하는 어린이들.
평양 과학기술전당에서 태블릿 PC로 학습하는 어린이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북한 청소년들의 교육 수준은 북한과 비슷하게 소득이 낮은 국가 학생들에 비하면 우수한 편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예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네스코(UNESCO) 즉 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가 최근 공개한 ‘글로벌 교육 현황 연례보고서’(2019 Global Education Monitoring Report)에 따르면 지난해 북한에서 7세에서 14세 사이의 청소년 중 기본적인 독해능력을 갖춘 비율이 94%, 즉 10명 중 9명이 넘고 수리능력을 갖춘 학생 비율은 83% 즉 10명 중 8명을 웃도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는 유럽과 북미 국가, 그리고 한국을 제외한 여타 국가들과 비교했을 때 월등히 높은 수치입니다.

북한과 일인당 국민소득이 비슷한 저소득 국가인 아프리카 차드의 경우, 유네스코가 확보한 가장 최신 자료인 2014년 통계에 따르면, 같은 연령 계층 청소년10명 중 약 2명이 기본적인 독해능력을 갖고 있고, 10명 중 5명 가량이 수리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보고서는 밝혔습니다.

같은 해 통계를 보면 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는 이 연령대에서 기본적인 독해능력을 가진 청소년은 35퍼센트, 기본적인 수리능력을 갖춘 청소년은 약 60퍼센트라고 보고서는 소개했습니다.

한편, 북한의 교사 대 학생 비율도 다른 저소득국가 평균치보다 사정이 훨씬 나은 편입니다.

저소득국가에서는 초등학교 교사 한 명 당 가르치는 학생 수가 평균 40명 (2017년)인데, 북한에서는 교사 한 명 당 학생 수가 20명에 불과했습니다.

북한의 중∙고등학교 교사 1인당 학생수도 17명 (2015년)으로 저소득국가 평균인 22명 (2017년)보다 낮고 오히려 중간소득 국가 평균치인 16명에 근접했습니다.

또한 북한에서 기술∙직업학교를 비롯한 대학 교육을 받고 있는 학생도 고등학교 졸업자 10명 중 세 명 꼴로, 저소득국가 평균 10명 중 한 명보다 높다고 이 보고서는 평가했습니다.

반면 전세계적으로 교육열이 매우 높은 한국의 경우는 고등학교 졸업자의 무려 94퍼센트 즉 10 명중 9명 이상이 대학교육을 받고 있어 북한보다 세 배 가량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오드리 아줄레(Audrey Azoulay) 유네스코 사무총장은 이번 연례보고서와 관련해 유네스코는 교육의 모든 측면을 다루는 유엔 기구로서 모든 이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확대하는데 전념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아줄레 사무총장: (전세계적으로) 6억명 이상의 아동과 청소년이 기본적인 교육에 있어 최소한의 수준에도 미치지 못한다면, 교육 정책을 재검토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유네스코는 2002년부터 유엔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중 교육의 질(SDG4) 측면에서 진전 상황을 검토하기 위해 매년 이 같은 연례보고서를 발간해 왔습니다.

하고 싶은 말 (1)
Share

익명사용

혹시 북한 청소년들의 교육 수준에 대한 비율이 평양을 제외한 북한의 다른 지역 학생들도 포함되는 것인가요? 평양 외의 지역에서의 교육이 어떤지 궁금해서 질문을 남깁니다.

Jul 11, 2019 12:30 PM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