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국대사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목표...북과 대화 용의”

서울-한도형 hando@rfa.org
2022.08.05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주한미국대사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목표...북과 대화 용의” 권영세 한국 통일부 장관이 5일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연합

앵커: 필립 골드버그 신임 주한미국대사는 미국의 목표가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이며 미국은 북한과의 대화에 의지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한도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필립 골드버그 신임 주한미국대사는 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부임 후 처음으로 권영세 한국 통일부 장관을 만나우리의 목표는 여전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고 밝혔습니다.

 

골드버그 대사는 “우리는 북한의 불법적이고 불안정을 야기하는 행동에 대해 상응하는 대가가 있다는 것을 분명하게 밝히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골드버그 대사는 이어 “북한의 불법적인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은 국제 평화와 안보에 위협이 될 뿐만 아니라 국제 비확산 체제에도 위협으로 작용하고 있다한미 양국은 북한을 억제하고 북한의 불법적인 무력 사용에 맞서는데 중요한 이익을 공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골드버그 대사는 북한과의 대화와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한 의지를 거듭 밝혔습니다.

 

골드버그 대사는 “최근 긴장을 고조시키는 북한의 여러 행동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방침은 변하지 않았다북한과의 대화에 여전히 의지가 있고 어떠한 전제조건 없이 만나자는 제안에 북한이 긍정적으로 화답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골드버그 대사는 또 “비핵화 목표 달성과는 별개로 대북 인도적 지원 문제에 계속 접근할 것이라고 밝혔고백신을 비롯한 코로나 관련 지원 또한 지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권영세 장관은 “골드버그 대사가 말한 모든 부분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말했습니다.

 

권 장관은 특히 대화와 인도적 지원에 대한 한국의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국제사회에 위협이 되는 행동을 해 같은 민족으로 안타깝고 더 절실히 도와줘서 그런 행동을 멈춰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고보수 정부 들어서며 인도적 지원이 영향받지 않을까 일부 걱정이 있는 것으로 아는데 전적으로 틀린 생각이라고 분명히 이야기한다고 밝혔습니다.

 

권 장관은 “북한의 코로나 대처를 위해 전통문으로 협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는데 아직 답을 받지 못한 부분은 매우 안타깝다면서우리의 제의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말했습니다.

 

골드버그 대사는 지명자였던 지난 4월 청문회에서 북한을불량정권’(rogue regime)으로 지칭하고 CVID,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북한 비핵화’(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dismantlement) 라는 표현을 사용했지만 이날 회동에서는 CD, ‘완전한 비핵화’(complete denuclaerziation)라고만 말했습니다.

 

골드버그 대사는 지난 3일 주한미국대사관이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 영상을 통해안보가 주축이었던 한미 양국의 관계는 더욱 넓어졌고 사람들은 그 범위를 더욱 확장하고 싶어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밖에 통일부 관계자는 이날 한국 연합뉴스에 “통일부 장관이 추천하도록 되어있는 북한인권재단 이사에 대한 인선 작업을 현재 진행하고 있다적당한 시기에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인권재단은 2016 3월에 제정된 북한인권법에 설립 근거를 둔 재단으로 통일부 장관이 2, 여당이 5, 그 외 교섭단체에서 5명의 이사를 추천하도록 되어 있는데 그동안 더불어민주당이 이사 추천을 하지 않아 출범하지 못했습니다.

 

앞서 권 장관은 지난 7 22일 대통령 업무보고 이후 브리핑에서올해 안에 재단을 출범시킬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고 통일부는 같은달 25일 국회에 재단 이사 추천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낸 사실을 공개하며 조속한 여야 협상을 촉구한 바 있습니다.

 

기자 한도형, 에디터 오중석, 웹팀 이경하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