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부 “대잠수함훈련이어 한미일 연합군사훈련 추가”

워싱턴-이상민 lees@rfa.org
2022.09.30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미 국방부 “대잠수함훈련이어 한미일 연합군사훈련 추가” 한미일 대잠전 훈련에 참여한 전력들이 30일 동해 공해상에서 기동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일본 해상자위대 신형 준이지스급 구축함 아사히함, 미국 유도미사일순양함 챈슬러스빌함, 미국 원자력 추진 잠수함 아나폴리스함, 미국 원자력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 한국 구축함 문무대왕함, 미국 이지스 구축함 벤폴드함.
/연합

앵커: 미 국방부는 5년 만에 실시된 한국∙미국∙일본 간 대잠수함 훈련에 이어 한미일 연합군사훈련을 더 추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방부의 마틴 마이너스(Martin Meiners) 대변인은 30일 이날 실시된 한미일 연합대잠수함 훈련과 같은 한미일 연합군사훈련을 추가로 더 할 계획이 있느냐는 자유아시아방송(RFA)의 질의에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마이너스 대변인은 하지만 현재로선 발표할 구체적인 훈련 날짜는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Yes, but I don’t have any specific dates to announce.)

그러면서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열렸던 한미일 3국 국방장관 합의 내용을 소개했습니다.

당시 한미일 국방장관은 지역안보 사안에 대해 논의했고 정보공유, 고위급정책협의, 연합훈련 등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지역 증진을 위한 주요 사안에 대한 3자 협력을 심화하는 것의 중요성에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합의에 따라 한미일 3국 간 연합훈련을 더 추가할 것이라는 의미입니다.


앞서 미 인도태평양사령부는 30일 한미 해군은 일본 해상자위대와 이날 한반도 동쪽 공해상에서 대잠수함 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사령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훈련에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인 로널드 레이건호(CVN-76)와 유도미사일순양함 챈슬러스빌함(DDG 62), 이지스 구축함 벤폴드함(DDG 65)과 한국의 구축함 문무대왕함(DDH 976), 일본의 이지스 구축함 아사히함(DD 119)이 참가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이어 이 함정들은 대잠수함전에서 상호운영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한 대의 미국 잠수함을 대상으로 훈련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The ships operated with a U.S. submarine to enhance interoperability in anti-submarine warfare.)

이번 훈련은 미국 로스앤젤레스급 핵잠수함 아나폴리스함(SSN-760)을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탑재한 북한 잠수함으로 가정하고 이를 탐지·추적하며 상호 정보를 교환하고 상호운용성을 확인하는 식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훈련에 참가한 미 7함대 제5항공모함 타격전단(CSG)의 마이클 도넬리(Michael Donnelly) 사령관은 보도자료에서 “동맹들과의 협력은 역내 어떤 도전에도 대응할 수 있는 우리의 능력을 강화시키는데 필수라며 한국 해군 및 일본 해상자위대와의 관계와 역량 강화를 위한 더 많은 훈련의 기회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 허드슨 연구소의 패트릭 크로닌 아시아∙태평양 안보석좌는 30일 자유아시아방송(RFA) 2010년 한국 천안함 폭침 이후 한미일 3자 간 해군 특히, 대잠수함 작전 협력이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크로닌 석좌는 북한이 운행하는 잠수함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는 역량을 개발함에 따라 한미일 3국은 이를 추척하고 필요하다면 북한의 해저공격을 무력화하는 합동능력을 발전시키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어 이번 훈련은 한국과 일본이 과거의 갈등을 뒤로하고 더 큰 전략적 도전에 집중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한미일 3국은 지난 6월부터 다국적 해상군사훈련인 ‘림팩’(RIMPAC), 즉 환태평양훈련과 미사일추적탐지훈련인 ‘퍼시픽 드래곤’(Pacific Dragon 22), 또 해상훈련인 ‘퍼시픽 뱅가드’(Pacific Vanguard 22), 다국적공군훈련인 ‘피치블랙’(Pitch Black)에 공동으로 참가해왔습니다.

한편, 윌라드 벌러슨(Willard Burleson) 주한 미8군사령관은 30일 한국 극동방송이 개최한 포럼에서 "북한 뿐 아니라 중국과 러시아 역시 동북아시아와 세계의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 "가치와 삶의 방식을 두고 경쟁을 치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지난 23일 부산항으로 입항한 미국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76)의 표어 '힘을 통한 평화'를 언급하며 "오늘날 우리가 놓인 이 시기에 기억해야 하는 아주 중요한 표어"라고 강조했습니다.


기자 이상민, 에디터 양성원, 웹팁 이경하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