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대북특사단 평양 파견…정상회담 일정 협의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18-08-3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31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오는 9월 5일 북한 평양에 특별사절단을 파견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31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오는 9월 5일 북한 평양에 특별사절단을 파견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앵커: 한국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가 오는 5 평양을 방문합니다. 대북특사단은 3 남북 정상회담의 구체적인 일정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서울의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를 오는 5 평양에 파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한국 정부는 31 오전 북한에 대북특사를 보내겠다는 전통문을 보냈고 북한은 이날 오후 이를 수용한다는 회신을 보냈습니다.

대북특사는 평양을 방문해 9월로 예정된 남북 정상회담의 구체적인 일정 등을 논의합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대북특사는 남북 정상회담의 구체적인 개최 일정과 남북 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등을 폭넓게 협의할 예정입니다.

아직 구체적인 대북특사단의 규모와 누가 특사로 파견될 것인지에 대해서는 확정되지 않았습니다. 특사단이 북한의 어떤 인사를 만나 협의를 벌일지도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청와대는 추가적인 논의를 통해 대북특사단 명단을 확정하고 구체적인 일정 등을 조만간 발표할 계획입니다.

청와대는 남북 고위급회담이 아닌 특사 파견 방식으로 정상회담 일정을 조율하는 것에 대해서는 긴밀하고 농도 있는 회담을 위해서라고 설명했습니다. 특사단 파견 결정은 남북이 함께 협의한 결과라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대변인은 남북은 상시적인 대화 통로가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 연기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대화를 해왔고 결과가 특사파견이라고 말했습니다.

특사단이 북한 정권수립 70주년 기념일까지 머물 가능성에 대해서는 “5 방북해 9일까지 머무는 것은 일정상 너무 길다 말했습니다.

앞서 남북은 4 고위급회담을 통해 9 안에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한 있습니다.

서울에서 RFA 자유아시아방송 목용재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